GOMTV

수동 재생버튼
클립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긴박했던 상황, 훈련된 의료진이 참사 막아 전체 관람가

조회수 10 2022.06.28KNN3분
<앵커>
지난주 부산의 한 대학병원 응급실에서 벌어진 방화 사건은 하마터면 큰 인명피해로 이어질뻔 했습니다.

KNN에서 단독으로 입수한 방화 당시 영상을 보면, 아찔했던 모습과 함께 의료진들의 침착한 대응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그대로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민재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응급실 안으로 들어온 한 남성이 페트병에 담긴 휘발유를 바닥에 콸콸 쏟아붓습니다.

놀란 의료진이 제지하지만 남성은 라이터로 불을 붙이고, 불길은 순식간에 응급실 안에서 번져 나갑니다.

이 남성은 몇 시간 전 아내에 대한 진료가 늦다며 응급실에서 난동을 부리다 출동한 경찰이 귀가조치시키자 돌아와 불을 질렀습니다.

불이 나자 현장에 있던 의료진이 곧바로 소화기를 들고 나와 진화를 시작합니다.

같은 시각, 응급실 안 의료진들은 환자들을 대피시키고, 소화전에서 소방호스를 꺼내는 등 일사불란하게 움직입니다.

기름을 쏟아부은 뒤 방화했지만 불은 1분 만에 꺼졌습니다.

불길은 응급실 환자분류소에서 근무하던 의료진에 의해 즉각 꺼졌지만, 재로 인한 연기와 냄새 등으로 인해 응급실은 10여 시간 동안이나 운영이 중단됐습니다.

방화 당시 응급실에는 환자와 의료진 등 47명이 있었습니다.

{이기병/방화 초동대응 의료진/′′당시에는 조금 많이 놀랐고, 의료보고 나서 환자도 처치해야 하는 그런 상황에서 저희 동료들이 잘 대처를 한 것 같고.′′}

{김혜빈/방화 초동대응 의료진/′′(간호사는) 환자분들을 다른 응급실로 이송하시는 역할을 하셨고, 응급구조사는 불을 발견했기 때문에 먼저 불을 끄고 하는 각자의 역할을 했어요.}

의료진들의 침착한 대응은 반복된 훈련 덕분이었습니다.

{조영모/부산대병원 응급의학과장/′′초동대응이 성공적으로 이루어졌기 때문에 일단 화재로 인한 인적 피해, 시설피해가 없었고. 응급실을 이용하고 있던 환자들의 피해를 (막을 수 있었습니다.) }

한편 본인 역시 팔과 다리에 화상을 입은 방화범은 본인이 불을 지른 부산대병원에서 계속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KNN 이민재입니다.


KNN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부산 051-850-9000
경남 055-283-0505
▷ 이메일 jebo@knn.co.kr
▷ knn 홈페이지/앱 접속, 제보 누르기
▷ 카카오톡 친구찾기 @kn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