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클립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진료 늦다 불만′′ 응급실 방화 소동 전체 관람가

조회수 9 2022.06.25KNN2분
<앵커>
어젯밤(25) 부산대병원 응급실에서 아내를 진료해 주지 않는 이유로 60대 남성이 불을 지르려했습니다.

새벽녘 철물점에서도 불이 났는데요.

사건사고 소식, 정기형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어젯밤 10시쯤 부산대병원 응급실.

소방대원들이 출동해 현장을 살핍니다.

60대 조모 씨가 페트병안의 휘발유를 뿌리며 불을 지르려 한 것입니다.

응급실 직원과 환자 약 50명이 긴급대피했습니다.

병원 직원들이 1분 만에 불을 꺼 큰 피해는 없었지만, 조 씨는 어깨와 다리에 화상을 입었습니다.

조 씨는 아내를 빨리 치료해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불을 지르려한 것으로 보입니다.

{경찰 관계자/두 시간 전에 왔었는데 병원에. 그래서 (휘발유를) 밖에서 사온 것 같아요. (의료진이) 왔다갔다하면서 자기 아내만 집중적으로 안봐준다는거죠.}

경찰은 조 씨가 술을 마셔 쓰러진 아내가 제초제를 마셨다 오해한 것으로 보고, 조 씨의 치료가 끝나는대로 정확한 경위에 대한 조사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부산 해운대의 한 철물점에서 연기가 솟구칩니다.

불이 난 시간은 오늘(25) 새벽 3시쯤,

늦은 시간이라 사람이 없어 인명피해는 없지만 철물점 내부가 불에 탔습니다.

{인근 주민/중년 남녀 목소리가 들리는데 싸우는 목소리가. 갑자기 펑펑펑이런 소리도 나고, 활활활 타고 있는거에요.}

경찰과 소방당국은 합동점검을 통해 정확한 화인을 가릴 예정입니다.

구조대원이 수풀 아래에서 한 남성을 구조합니다.

오늘(25) 새벽 2시쯤 부산 용두산 공원 주변에서 약 4미터 아래로 떨어진 것입니다.

술에 취해 발을 헛디딘 것으로 보이는데, 다행히 이 남성은 크게 다치지는 않았습니다.

KNN 정기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