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클립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화물연대 파업 철회, 갈등 불씨는 여전 전체 관람가

조회수 6 2022.06.15KNN3분
<앵커>
화물연대의 무기한 총파업이 오늘 부산 경남에서도 마무리됐습니다.

파업에 참여했던 조합원들이 일터로 돌아가기 시작한 가운데, 일부 조합원들은 졸속 합의를 비판하는등 불씨는 그대로 남아 있습니다.

조진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화물연대와 국토교통부가 무기한 총파업 8일 만인 어젯밤, 극적으로 합의점을 찾았습니다.

양측은 최저임금제도인 안전운임제의 지속 추진과 품목 확대, 유가보조금 제도 확대 등을 약속했습니다.

{송천석/화물연대 부산지역본부장/ ′′화물연대 본부는 즉시 현업에 복귀하고 국토교통부는 화물차주들이 현업에 복귀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한다.′′}

′′하지만 현장에서는 파업 유보 결정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습니다.
구체적인 내용이 없는 지도부간 졸속합의라는 비판입니다.′′

합의안에는 파업의 핵심 쟁점인 안전운임제 기한에 대해 지속 추진이란 추상적 내용만 담겼습니다.

서로간 해석이 달라서 향후 국회의 법안 통과 과정에서 난항을 겪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특히 시멘트와 컨테이너를 뺀 다른 화물차량은 이번에도 안전운임제 적용 대상에서 빠졌습니다.

{백봉기/ 화물연대 부산지역본부 양산지부 농심지회장/ ′′카고든 철강이든 이런 품목들에 대해서 아무런 준비도 없이 그냥 갑니까. 저들은(화물연대 집행부는) 너무 나약했고 우리 동지를 너무 얕잡아봤습니다.′′}

때문에 합의에 불만을 가진 간부 조합원의 줄사퇴가 이어졌습니다.

{변종배/ 화물연대 부산지역본부 해운대지부장/ ′′동지들이 안나서면요. 이 불합리한 거 썩어빠진 지도부 바꿀 수가 없습니다.′′ }

{천춘배/ 화물연대 부산지역본부 부위원장/ ′′여러분들이 지도부를 심판하십시오. 제가 제일 먼저 본부조합 임원으로서 사임하겠습니다.′′}

정부 추산 2조 원의 경제적 피해를 남긴 화물연대 총파업.

파업은 가까스로 마무리됐지만 법안 입법 과정에서 재파업이 시작될 가능성도 있어, 갈등의 불씨는 그대로 남은 모습입니다.

KNN 조진욱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