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클립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화제작 ′′파친코′′ 부산에서 제작 노하우 공개 전체 관람가

조회수 20 2022.06.09KNN3분
<앵커>
배우 윤여정 주연의 ′′파친코′′는 온라인 동영상 플랫폼에서 1위를 차지하며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데요,

이 파친코 제작 팀이 부산을 찾아 부산 촬영의 뒷 이야기와 제작 노하우 등을 공개했습니다.

강소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한인 이민 가족 4대의 삶과 꿈을 그려낸 대하드라마 파친코.

세계적 관심 속에 파친코 팀이 제작노하우를 공유하기 위해 부산을 찾았습니다.

화제작 파친코는 주인공 선자가 영도에 사는 등 부산과 인연이 많습니다.

영도 앞바다와 벡스코 등에서도 촬영이 이어졌습니다.

또 선자의 아버지를 연기한 배우는 경성대에서 연기를 배웠고 헐리우드 작업이라는 꿈을 이뤘습니다.

{이대호/파친코 훈이 역 배우′′어릴때 고향 창원과 부산을 왔다갔다 했어서 부산에 대한 생각을 하다보면 막 이렇게 좀 자랑스러운 게 있는것 같아요.′′}

어린 시절을 부산에서 보낸 감독 역시 부산이 곧 주인공 선자 같다며 각별한 애정을 밝혔습니다.

{이동훈/파친코 공동수석 프로듀서′′다시 2020년에 저희가 촬영왔을 때 그 자리에서 제가 이 컨퍼런스도 하게 되고 인터뷰도 하고 있으니까 되게 감회가 새롭습니다.′′}

부산배경이 많은 만큼 말투 공부에도 공을 들였던 배우들은 다시 부산을 찾은 소감을 맛깔나게 전했습니다.

{주영호/파친코 송씨 역 배우′′부산 마 억시로 좋네예. 담에 또 뵙겠습니다.′′}

또 파친코 팀은 우리의 작은 이야기가 곧 세계의 이야기가 될수 있다며 마켓에 참석한 미디어 관계자들과 콘텐츠 발굴과 산업 동향에 대한 조언도 나눴습니다.

부산은 콘텐츠의 배경이자 콘텐츠를 성장시키는 산업의 중심으로도 거듭나고 있습니다.

KNN강소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