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클립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화물연대 총파업, 물류 대란 우려 전체 관람가

조회수 16 2022.06.08KNN2분
<앵커>
화물연대가 오늘(7)부터 생존권을 주장하며 총파업을 시작했습니다.

다행히 파업 첫 날, 물리적인 충돌은 없었는데요.

무기한 파업이 예고되면서 장기화될 가능성도 커, 전방위적인 물류대란까지 우려되고 있습니다.

조진욱 기자입니다.

<기자>
부산의 화물연대 조합원 1500여 명이 파업에 나섰습니다.

기름값 폭등에 물류계 최저임금제도인 안전운임제까지 올해 말 폐지될 것으로 보이자 거리로 나선겁니다.

{송천석/화물연대 부산지역본부장/ ′′기름값은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올랐기 때문에 일을 해도 3억 원 투자해서 하루에 5만 원 남습니다.′′}

부산을 비롯해 경남과 울산 등 전국 16개 지역에서도 동시다발적으로 파업이 진행됐습니다.

{이기준/화물연대 경남지역본부장/ ′′화물노동자는 이제 더이상 자본의 노예처럼 살지 않을 겁니다.′′}

국내 수출입 물동량의 75%를 차지하는 부산항은 폭풍전야입니다.

컨테이너 반출입 물동량은 하룻사이 20% 넘게 감소했습니다.

파업을 앞두고 쌓여있던 컨테이너를 일부 반출했지만, 터미널 일부는 가용 야적량의 90% 가까이 컨테이너가 찼습니다.

이번 파업의 여파는 부산항에만 국한된 게 아닙니다. 시멘트와 철강, 생활 물류까지 전 분야에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입니다.

화물차 기사의 30%가 조합원인 대한제강은 파업으로 제품을 빼내지 못해 하루 30억 원 가까운 피해를 이미 입었습니다.

부산경남에 공장이 있는 농심도 파업에 긴장하고 있습니다.

파업 첫날 피해는 많지 않았지만, 장기화될 경우 생필품 물류난도 우려됩니다.

경찰은 부산항 등 주요 거점마다 병력을 배치해 파업연대와 비조합원들 사이 물리적 충돌을 막기로 했습니다.

KNN조진욱입니다.


KNN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부산 051-850-9000
경남 055-283-0505
▷ 이메일 jebo@knn.co.kr
▷ knn 홈페이지/앱 접속, 제보 누르기
▷ 카카오톡 친구찾기 @kn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