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클립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폐현수막 처리 골머리, 재활용도 한계 전체 관람가

조회수 10 2022.06.07KNN3분
<앵커>
지방선거가 끝난 뒤 거리에는 당선자와 낙선자들의 인사가 담긴 현수막들이 아직 걸려 있습니다.

선거용 현수막들은 선거 기간동안 더 많이 걸려 있었는데요,

각 지자체들은 선거 뒤 현수막 처리가 다시 한 번 큰 고민입니다.

이민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6.1 지방선거가 끝난지 닷새가 넘었지만 거리 곳곳은 여전히 현수막들로 넘칩니다.

유권자들에게 감사를 표하는 당선자의 현수막도, 더 노력하겠다는 낙선자의 현수막도 나란히 걸려 있습니다.

후보들은 읍·면·동당 최대 2장씩의 현수막을 걸 수 있는데요.

선거기간동안 부산에만 8천장이 달하는 현수막이 걸렸습니다.

곧 철거가 시작되는데 처리가 문제입니다.

지자체들은 선거 현수막을 최대한 재활용하고 싶지만 현실은 역부족입니다.

예산을 들여 만든 에코백은 수요가 그렇게 많지 않습니다.

결국 가정에서 사용하는 대신 마대자루로 만들어 쌓아놓게 됩니다.

부산 16개 구군 가운데 현수막을 재활용하는 자치단체는 불과 10곳뿐.

나머지 6곳은 현수막을 모두 폐기처분 할 예정입니다.

재활용을 포기하고 폐기처분하는 지자체도 늘고 있습니다.

{남구청 관계자/′′큰 바구니같은 걸 만들어서 자체적으로 활용했었는데, 인력과 장비가 없고, 실제로 효과도 없고 해서 자체적으로 재활용하는 사업은 안하고 있는게 맞고요.′′}

지난 3월 대선에서도 약 5천여 장의 현수막이 쏟아진 뒤라 폐기물 처리 비용도 만만치 않습니다.

{부산 북구청 관계자/′′폐합성수지라고 해서, 별도로 업체에 위탁해서 맡기고 있는데 톤당 가격이, 29만3천40원이요. 모이면 한꺼번에 처리하는 방식으로 하고 있습니다.′′}

환경부는 지자체가 나서서 선거현수막을 재활용 하라는 입장입니다.

그러나 재활용품을 찾는 시민들이 적은데다 비용이나 환경오염 문제까지 제기되면서 지자체들의 고민만 이어지고 있습니다.

KNN 이민재입니다.


KNN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부산 051-850-9000
경남 055-283-0505
▷ 이메일 jebo@knn.co.kr
▷ knn 홈페이지/앱 접속, 제보 누르기
▷ 카카오톡 친구찾기 @kn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