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클립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밀양 산불′′..오전 중 주불 진화 ′′총력′′ 전체 관람가

조회수 11 2022.06.03KNN2분
<앵커>
경남 밀양에서 대형 산불이 발생한 지 나흘 째가 되고 있습니다.

어제(2) 오후부터 바람이 약해지면서 진화 작업에 속도가 붙었고,야간 작업을 거친 끝에 진화율이 90% 대까지 올라갔습니다.

산림당국은 오늘(3) 오전 안으로는 주불을 잡겠다는 방침입니다.

황보 람 기자입니다.

<기자>
′′사흘 째 진화 작업을 하고 밀양 산불 현장입니다.

진화가 어느 정도 진행 되면서 마을 바로 뒤쪽 산에서 쉴 새 없이 피어오르던 연기는 거의 사라졌는데요.

이제는 까맣게 불에 탄 산의 모습을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상태입니다.′′

하지만 아직 산등성이 곳곳에서 꺼지지 않은 불씨로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습니다.

지난 1일 밤부터 어제(2) 새벽까지 특수 진화대가 진화 작업에 나섰지만, 산세가 험해 접근에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여기다 곳곳에서 불씨가 되살아나 피해 구역도 넓어지면서, 60% 대까지 올라갔던 진화율이 40% 대로 떨어지기도 했습니다.

특히 송전선로 150미터 지점까지 불씨가 번지면서 추가 피해에 대한 우려가 컸습니다.

소방당국은 전국 소방동원령을 격상시키면서 인력 동원에 나섰고, 산림당국도 역대 가장 많은 헬기 50여 대를 투입했습니다.

다행히 어제(2) 오후 들어 바람이 약해지면서 진화에 속도가 붙었고, 야간 작업을 통해 진화율은 새벽 5시 기준 92%까지 껑충 뛰었습니다.

현재까지 파악된 피해 면적은 752ha, 축구장 1천 개가 넘는 규모입니다.

산림당국은 해가 뜨자마자 헬기 40여 대를 순차적으로 투입해, 오늘(3) 오전 안으로는 주불 진화를 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할 방침입니다..

KNN 황보 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