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클립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소방 기관장, 경조사비 생색 관행 전체 관람가

조회수 8 2022.06.06KNN3분
<앵커>
부산 소방이, 공적인 업무에 쓰도록 한 업무추진비 상당액을 직원들 경조사에 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불법은 아니지만 불합리한 관행으로 보고 지급을 중단한 곳들이 늘어나고 있는데, 국가직 전환 3년째를 맞은 소방도 이제 달라져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주우진 기자입니다.

<기자>
국가직으로 위상이 높아진 지난 2020년부터 지난달까지 부산소방 기관장들의 업무추진비 내역을 살펴봤습니다.

본부장과 11개 소방서장이 모두 천3백60여 차례 사용했습니다. 이 가운데 절반 정도가 경조사비 지출이었습니다.

액수도 3천3백40만원이나 됩니다.

부하 직원과 유관기관 관계자의 축의금*부의금으로, 세금인 업무추진비를 아낌없이 쓰고 생색을 낸 겁니다.

본부장은 1명당 5만원으로 제한된 지침을 어기고 유관기관 직원 3명에게 1명당 10만원씩 지급한 적도 있습니다.

숨진 직원 유족에게 부의금을 주면서, 액수 제한이 없는 격려금이란 이름으로 20만원을 쓴 사례들도 발견됩니다.

′′업무추진비로 경조사비를 낸다는 건 민간에서는 잘 없는 일이기 때문에 기관장들의 이 같은 행태가 국민 눈높이와 맞지 않다는 지적이 계속 있어왔습니다.

나중에 기관장이 자신의 경조사 때 경조사비를 되돌려받으면 공적인 돈을 쓰고 사적인 이득을 취하게 되는 문제도 있습니다.′′

같은 국가직 공무원인 부산 경찰은 업무추진비로 경조사비를 내는 일이 일절 없습니다.

자치단체 가운데 대구시나 기장군은 단체장의 경조사비를 업무추진비로 내는 걸 중단했고, 부산도시공사 등도 화환으로 대체하는 등 공직사회 전반의 인식도 바뀌고 있는 상황입니다.

{장윤석/부산도시공사 경영지원실장 ′′현금이 아닌 화환으로 대체하여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진행하게 된 이유는 공적자금이 사적으로 사용될 수 있다는 점을 전 사장님들이 공감하여 5년 전부터 시행하고 있습니다.′′}

사라져야 할 관행이라는 지적에, 부산소방본부 측은 내부적으로 신중하게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NN 주우진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