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클립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유명무실′′ 어린이보호구역…주차 문제까지 가중 전체 관람가

조회수 335 2022.04.21KNN3분
<앵커>
교통사망사고 예방을 위해 어린이보호구역에는 주정차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지난해부터는 어린이보호구역에 있던 주차장도 폐쇄되고 있는데요.

현장을 점검해보니 주정차 차량들이 여전히 어린이보호구역을 차지하고, 단속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이민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부산 사상의 한 초등학교 통학로입니다.

어린이보호구역내 주정차금지 표지판 주변 골목에 주차된 차들이 길게 늘어서 있습니다

이곳은 초등학교 주변이라 어린이 보호구역인데도 자동차 40여 대를 주차할 수 있는 노상주차장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지난해 도로교통법 개정으로 보호구역 내 주차장은 폐쇄됐지만 운전자들은 여전히 이곳에 주차를 하고 있습니다.

어린이 교통사고 방지를 위해 노상 주차장이 폐쇄됐지만 주차는 여전한 것입니다.

단속도 제대로 진행되지 않습니다.

주민들은 노상주차장 폐쇄 이후 대체 주차장이 없어 주차문제가 심각해 졌다며 불만을 드러냅니다.

{주민/′′공장지대인데 차들이 한대도 못 대다 보니까, 전부 다 골목길에 주차하는 거고. 2중 주차, 3중 주차 다 불법 주차를 할 수밖에 없는 시스템을 만들어 놓은 거잖아요.′′}

부산에 이렇게 사라질 예정인 어린이보호구역 내 노상주차장은 모두 2200여 면.

올해까지 사상구에서만 노상주차장 300면이 폐쇄됐는데, 이를 대체하는 주차장은 5% 수준인 15면 뿐입니다.

구청에서는 현실적인 대책 마련이 어렵다고 밝힙니다.

{사상구 관계자/′′(대체주차장을) 인근에 확보를 하려고 노력하고, 집도 사고…, 100% 다시 원상복귀하는건 사실 불가능에 가깝다고 보시면….}

최근 도로교통법이 개정되면서 어린이들이 많이 다니는 놀이터 인근도 어린이보호구역으로 지정할 수 있게 돼 주정차문제는 더욱 심각해질 전망입니다.

아이들의 안전을 위한 대책과 함께 주차문제를 해결할 보다 적극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합니다.

KNN 이민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