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클립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중국산 짝퉁 운동화 대량 밀수 적발 전체 관람가

조회수 9 2021.08.26KNN2분
<앵커>
중국에서 만든 짝퉁 운동화 2천여 켤레를 밀수입한 일당이 적발됐습니다.

이 짝퉁 운동화들은 인터넷 쇼핑몰 등에서 정품으로도 팔려 나갔습니다.

박명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대구의 한 사무실에 단속반이 들이닥칩니다.

현장에서는 밀수한 신발을 재포장하던 업자 3명이 적발됐습니다.

이들은 지난 2019년 10월부터 3달동안 중국에서 만든 짝퉁 신발 2천켤레, 정품 가격으로 싯가 17억원 상당을 밀수했습니다.

세관에 적발된 밀수업자는 단속을 피해, 컨테이너 앞쪽에는 정상 물품을, 컨테이너 안쪽에는 위조 운동화를 숨기는 일명 커튼치기 수법을 이용했습니다.

{조성현/부산본부세관 조사총괄과 수사관/′′눈속임 하기 위해서 정상으로 수입신고한 슬리퍼를 앞쪽에 쌓아두고 뒤쪽에 (위조 운동화를) 은닉해서 가져왔습니다. 커튼치기 수법으로...′′}

밀수입된 짝퉁 운동화 가운데 4백켤레는 인터넷에서 정품처럼 판매됐습니다.

홍콩 현지 매장에서 구매했다는 위조 영수증까지 첨부됐습니다.

원가 3만원 상당인 위조 운동화가 인터넷 오픈마켓에서 수십만원의 정품 가격으로 판매됐습니다.

짝퉁 운동화가 10배가 넘는 차익을 내고 팔리면서 부당이득은 확인된 것만 8천만원이 넘습니다.

{이세규/부산본부세관 조사총괄과 수사관/′′이들 일당은 오픈마켓에 100% 정품이라는 문구를 기재하는 방법으로 위조상품인데도 불구하고 정품인 것처럼 판매했습니다.′′}

세관은 인터넷에서 수입상품을 구매할 경우, 세관이 발행한 수입신고필증 등을 꼭 확인할 것을 당부합니다.

KNN 박명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