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클립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불 꺼진 해운대, 쓰레기만 쌓여 전체 관람가

조회수 9 2021.08.26KNN2분
<앵커>
거리두기 강화로 영업이 제한된데다 여름 특수마저 놓친 부산 해운대 관광지가 흔들리고 있습니다.

휴폐업이 잇따르면서 밤이면 암흑천지가 되는데, 사람들로 북적대고 불야성을 이뤘던 곳이 맞나 싶을 정도입니다.

주우진 기자입니다.

<기자>
부산의 대표 관광지이자 주요 상권 가운데 한 곳인 해운대해수욕장 앞 구남로입니다.

보시는 것처럼 지금은 대로변에 사람들이 좀 있는데요. 조금만 골목 안으로 들어가면 한산하다 못해 적막감마저 맴돕니다.

1년 가운데 가장 바쁠 시기지만 이 곳 호텔들은 개점휴업 상태입니다.

손님이 없다보니 그야말로 ′′눈물의 휴가′′를 떠난 호텔도 있습니다.

{호텔 관계자 ′′여기서 숙박을 하고 관광도 하고 소비도 하는데 그 자체가...많은 부분이 없어졌죠.′′}

오가는 사람이 적으니 주변 음식점들도 장사가 잘 안됩니다.

몇달 째 영업조차 못하고 있는 유흥업소들은 아예 가게를 내놓고 있습니다.

곳곳의 주차장들이 텅 비었고, 쓰레기만 잔뜩 쌓여 모기가 들끓습니다.

누군가 아무렇게나 버리고, 치울 사람도 없어 수일 째 방치되고 있습니다.

{주차장 건물 관계자 ′′차를 가지고 들어와가지고 그냥 돌아가시면 되는데 쓰레기를 무조건 던지고 가니까...도저히 제가 손을 못 쓸 정도로 쓰레기가 자꾸자꾸 생기니까.′′}

밤이 되면 거리는 암흑천지가 됩니다.

인적이 끊기고, 간판과 건물 가운데 불이 들어온 곳을 찾기도 힘듭니다.

코로나19 사태 2년째, 해운대 관광지가 유례없는 위기에 흔들리고 있습니다.

KNN 주우진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