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클립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아직 복구중, 추가 피해 우려 전체 관람가

조회수 8 2021.08.23KNN2분
<앵커>
지난주말 집중호우로 입은 피해위에 지금도 태풍이 몰고온 비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7, 8월 들어 발생한 피해가 벌써 한두곳이 아닌데, 당장 응급조치만 해둔 현장들은 걱정이 더합니다.

표중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쏟아지는 빗줄기에 무너진 공단 옹벽

한순간에 차량은 묻혔고 전봇대까지 쓰러져 일대가 아수라장이 됐습니다.

붕괴 이틀뒤, 현장은 아직도 막힌 길 뚫는 작업이 한창입니다.

끊겼던 전기도 복구하고 있는데 수리비만 업체당 수천만원씩 내야할 판입니다

더 큰 걱정이 바로 2차 붕괴입니다. 보시는 것처럼 당장 급한대로 방수포로만 덮어둔 상황에서 폭우가 내리면 추가 붕괴는 불보듯 뻔합니다.

수십톤짜리 프레스기계가 바로 붕괴현장 위에 자리잡아 걱정이 더합니다.

{최영태/붕괴현장 인근 공장관계자/지금 걱정입니다. 사실은 저 위에 올라와있는 부분에 20톤짜리가 묻혀있는데 저걸 들어내주지 않으면 다시 2차 피해가 있다고 봐야죠.}

장마가 시작된 7월부터 부산경남 전역이 싱크홀에 크고 작은 산사태 등으로쑥대밭이 됐습니다.

복구도 아직 못 했는데 지난주말 폭우로 소방출동만 130여건에 침수와 교통통제까지 잇따랐습니다

다시 태풍으로 인한 폭우와 강풍이 더하면 추가피해는 더 클 수밖에 없습니다

{김일권/양산시장/어제부터 사실 전 읍면동은 완전히 비상사태에 들어갔습니다. 저부터도 야간 순찰을 계속 돌고 있습니다.}

부산시와 경남도 모두 태풍비상근무에 나선 가운데 남해안에는 최대 400mm의 비가 내릴 전망이어서 걱정이 커지고 있습니다.

KNN 표중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