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클립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LH 미래 불안감에 젊은 직원 줄퇴사 전체 관람가

조회수 11 2021.08.20KNN2분
<앵커>
LH 투기 사태와 이에 따른 개혁안 발표를 전후해서 LH 직원들의 퇴사가 줄을 잇고 있습니다.

특히 젊은 직원들의 이탈이 많다고 하는데요.

정부 부동산 정책 추진에 어려움이 생길거란 걱정까지 나옵니다.

정기형기자입니다.

<기자>

익명 어플 블라인드에 올라온 글입니다.

엘탈지순, LH 탈출은 지능순이라는 뜻입니다.

투기 의혹 사태 뒤 인력 감축과 기능 축소, 회사 분리를 담은 개혁안이 나왔습니다.

공기업 가운데 상대적으로 급여가 낮은데, 성과금이 사라지는 내용도 포함됐습니다.

젊은 직원들에게 LH는 떠나야 할 직장이 되어 버린 것입니다.

{신상화/한국국제대 도시계획부동산학과 교수/(LH가) 부정적으로 비춰지다 보니까 직원들 자체가 LH에 대한, 조직에 대한 약간의 회의감이라고 할까요. 그런 부분들이 일단은 전제가 되고요.}

올해 7월까지 LH 퇴사자는 모두 174명,

이 가운데 74명이 1~10년차입니다.

다른 해와 비교해도 젊은 직원의 퇴사 비율이 높습니다.

전문성을 쌓아야 할 실무진이 회사를 떠나는 것입니다.

조직이 흔들리며 2.4 부동산 대책 같은 정책 추진에 차질이 빚어질까 걱정스럽습니다.

{김갑순/동국대 회계학과 교수 (지난달 28일,LH 조직 개편안 공청회)/과감한 조직 개편보다는 분사를 통한 비효율을 새롭게 만드는 것 보다는 현 상태에서 조직을 슬림화하고 기능을 조정하는 것으로도 충분하지 않겠나...}

젊은 인구가 정착하지 않고 떠나며 수도권 집중을 막고 지역을 키운다는혁신도시의 목적도 흔들릴 판입니다.

LH는 한동안 신규채용이 막혀 지역사회는 인구 유입은 커녕 유출을 걱정해야 하는 처지에 놓였습니다.

KNN 정기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