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클립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특보>부산*창원*김해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2주 연장 전체 관람가

조회수 9 2021.08.20KNN2분
<앵커>

휴가철 감염 여파가 계속되면서 부산은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2주 더 연장됩니다.

백신 접종 완료자에 한해 인센티브도 제공되는 등 일부 방역수칙도 변경되는데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상황 들어보겠습니다.

이태훈 기자 전해주시죠.

<기자>

부산시가 오는 22일 종료 예정이던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조치를 다음달 5일까지 2주 더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부산의 경우 최근 일주일동안 일 평균 확진자 수가 130명을 넘어서는 등 확산세가 계속되면서 내려진 조치입니다.

방역수칙도 일부 변경됩니다.

식당,카페의 경우 밤 9시까지만 매장 내 취식이 가능하고 9시 이후부터는 포장과 배달만 가능합니다.

오후 6시 이후, 2명까지 사적 모임이 가능했지만 백신 접종 완료자를 포함하면 4명까지 모임이 허용됩니다.

백신 미접종자는 지금처럼 2명까지만 허용됩니다.

PC방에서는 한칸 띄워 앉아야 하고, 목욕탕과 백화점, 대형마트 등의 종사자는 주기적 진단검사가 의무화됩니다.

경남에서는 창원과 김해시가 거리두기 4단계 조치를 2주 더 연장합니다.

함안군의 4단계 연장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습니다.

한편 오늘(20) 부산에서는 87명의 코로나 19 새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해운대구의 한 실내체육시설 관련해 9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38명으로 늘었습니다.

부산에서는 기저질환이 있던 80대 확진자가 숨졌으며, 경남에서는 창원 35명 등 87명의 새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KNN 이태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