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클립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방역 vs 지역경제 살리기 방역당국 고심 전체 관람가

조회수 35 2021.08.09KNN3분
<앵커>
방역수칙 강화로 지난달 중순부터 시작된 유흥시설 집합금지와 음식점 등의 영업시간 제한에 지역경제의 피로감이 쌓이고 있습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여전한 가운데 방역과 경제살리기 사이의 해법찾기가 쉽지 않아 보입니다.

김동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코로나19 감염 확산세 속에 강화된 방역수칙에 따른 영업제한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유흥시설 업주들은 무더위보다 생계가 어려워 숨이 막힐 지경입니다.

일부 업주들은 최소한의 영업시간이라도 보장해 줄 것을 요구합니다.

{이재삼/한국유흥음식업 부산사상구 지부장/′′(올해)35일밖에 영업을 하지 못했습니다. 적어도 6시간은 영업장을 재개시켜줘야 저희들이 경비라도 맞추고 유지라도 할 수 있는 입장이고,,′′}

지난달 중순 이후 시작된 유흥시설에 대한 영업제한 조치는 언제 완화될지 알수 없는 상황입니다.

집합금지 행정명령으로 유흥시설 밀집지역은 인적이 눈에 뛰게 줄었습니다.

주변 상권도 어렵기는 마찮가지입니다.

오가는 사람이 없다 보니 식당가와 편의점 등은 개점휴업 상태입니다.

{유흥시설 밀집지역 상인/′′유동인구가 많았었거든요. 지금은 저녁 9시부터 (사람이)없다고 보시면 됩니다. 문을 열어 놓는게 맞는건지 아닌건지 우리도 고민이 많아요.′′}

그러나 집합금지 해제나 완화는 정부는 물론 자치단체들도 쉽게 결정내리기 어렵습니다.

유흥시설 관련 n차 감염이 여전히 이어지고 있고, pc방과 목욕장 등 일상 곳곳에서 확산세가 꺽이지 않고 있습니다.

{이소라/부산시 시민방역추진단장/′′만약에 유흥시설이 영업을 지속하였다면 이 확산세가 훨씬 더 규모가 크고 빨랐을 것으로 예상합니다.′′}

변이바이러스 등장과 함께 집단면역 형성의 효과에 대한 우려도 제기되는 가운데, 거리두기와 지역경제 살리기 사이에서 해법을 찾으려는 방역당국의 고민은 길어지고 있습니다.

knn 김동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