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클립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부울경 메가시티′′ 차질없이 추진 전체 관람가

조회수 10 2021.07.29KNN3분
<앵커>
김경수 경남도지사 재수감으로 부울경 메가시티 추진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은 가운데, 부울경 합동사무실이 문을 열었습니다.

부울경 메가시티 추진이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는 메시지도 강조됐습니다.

김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부울경 메가시티 전도사를 자임했던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재수감!

곧장 부울경 통합이 표류할거란 우려가 곳곳에서 터져나왔습니다.

하지만 부울경은 울산에 메가시티 합동추진단 사무소를 열면서 흔들림없는 협력체계를 안팎으로 과시했습니다.

세 지자체에서 파견된 공무원들이 함께 일하게될 특별지방자치단체 합동추진단 사무소는 동남권의 지방분권과 균형발전에 대한 의지를 상징합니다.

{하병필/경남도지사 권한대행′′많은 이견이 있겠지만 서로 협력하고 양보하고 화합하는 정신으로 결과물을 만들어나가겠습니다′′}

{송철호/울산시장′′모두 한뜻으로 힘을 합쳐서 대한민국 최초의 특별자치단체 잘 만들어나가기를 소원합니다′′}

부울경이 구상하는 특별지방자치단체는 광역 집행기관과 광역의회로 구성돼 경제,사회,문화 공동체를 먼저 이끌어 나갈 예정입니다.

{박형준/부산시장′′부울경이 갖고있는 잠재력을 모두 하나로 모아서 그야말로 대한민국의 성장축을 동남권에 확고히 세울 수 있는 기회를 (만들겠습니다)′′}

초광역협력 공동체가 될 부울경은 2040년까지 인구 천만명, 지역 총생산 490조원 달성이 목표입니다.

중앙정부의 권한 이양과 과감한 재정지원도 중요합니다.

{전해철/행정안전부 장관′′(통합과정에서)급한 예산에 대해서는 행안부가 예산을 지원하도록 할 것이구요, 이를 위한 조직 구성 등에 있어서도 충분한 근거 마련을 해서 지원하도록 하겠습니다′′}

최근 이재명, 이낙연 등 유력 대선주자들이 부울경 메가시티 완수를 주요 대선 이슈로 부각시키는 것도 긍정적인 신호입니다.

800만이 하나가 되는 메가시티를 위한 부울경의 발걸음은 속도가 붙고 있습니다.

KNN 김상진입니다.

무료TV tving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