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클립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찜통더위에 ′′숨이 턱′′, 폭염 지속 전체 관람가

조회수 21 2021.07.23KNN2분
<앵커>
오늘도 가만히 있기만 해도 땀이 흘러내리는 더위였습니다.

대부분 시민들이 야외활동을 자제하느라 도심은 텅텅 빈 모습이었는데요,

이번 더위는 이달 말까지 계속될 것으로 보여 건강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최한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창원의 한 분수공원입니다.

시원한 인공 폭포수가 쏟아집니다.

평소 물장구 치는 아이들이 많은 곳인데 오늘은 온데간데 없습니다.

더위를 피해 사람들이 찾던 공원은 둘러봐도 사람 한 명 없습니다.

코로나19에 찌는 듯한 더위까지 더해지면서 부산*경남의 도심들이 한산합니다.

야외 활동을 아예 자제하는 모습입니다.

경남은 밀양이 낮 최고기온 34.3 도를 기록하는 등 대부분 지역이 30도를 웃돌았습니다.

부산도 강서구 33.3 도 사상이 32.7 도를 기록하면서 열섬을 이어갔습니다.

평년보다도 1~4도 높은 기온입니다.

′′연일 30도가 넘는 무더위가 이어지면서 부산에는 폭염주의보가 내려졌고 경남 일부지역에는 폭염경보까지 발효됐습니다.′′

폭염특보가 닷새 째 이어진건데 창녕은 16일, 양산 등 5개 시군은 15일 연속입니다.

계속되는 무더위에 부산*경남에 이달 들어 74 명의 온열질환자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더위는 앞으로도 계속될 전망입니다.

{최선영/부산기상청 예보관/′′(앞으로도) 낮 기온은 32 도 내외로 올라 매우 덥겠습니다. 또한 부산과 경남 남해안을 중심으로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있겠습니다.′′}

기상청은 야외활동을 삼가는 등 건강관리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고 있습니다.

KNN 최한솔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