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클립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에어컨 ′′불티′′, 전력은 ′′비상′′(리) 전체 관람가

조회수 16 2021.07.24KNN3분
<앵커>
일부지역에서 한낮 최고기온이 35도에 육박하는 폭염이 이어지면서, 에어컨 판매가 급격히 늘고 있습니다.

한전은 전기사용량 급증에 대비해 비상대응 채비를 갖추고 긴장을 늦추지않고 있다고 하는데요, 이 소식은 김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짧은 장마 이후 무더위가 계속 이어지면서 요즘 유통가는 바빠졌습니다.

에어컨이 날개돋힌 듯 팔려나가고있는 때문입니다.

코로나-19로 집콕해야하는 상황에 폭염이 겹치니 자연스레 수요가 늘어난 것입니다.

특히 틈새시장이라 할 수 있는 창문형 에어컨은 대박을 치고 있습니다.

{신창준/롯데백화점 홍보팀 대리′′올 여름 폭염일수가 (장기간)지속된다는 예보가 있어 에어컨의 매출이 크게 증가하였으며 특히 창문형 에어컨 판매가 크게 늘어나고 있습니다′′}

′′요즘 출시되는 제품들이 전기 사용량이 적은 고효율 제품이라지만 전체 전기 사용량이 늘어날 수 밖에 없는것도 사실입니다′′

전력 당국은 심상치않은 폭염과 전기 사용량 증가추이에 따라 비상대응 채비를 갖췄습니다.

냉방수요에 더해 경기회복에 따라 산업용 전력수요도 늘고 있기 때문입니다.

실제 7월까지 전력사용량은 코로나발 불황으로 전력수요가 적던 지난해보다는 4% 정도 많고, 2019년보다도 많을 것으로 보입니다.

한전은 태양광에너지 등 공급 능력이 매년 상승해 공급차질사태는 없을 것이라는 입장입니다.

{김지영/한전 부산울산본부 에너지효율부 차장′′전력수요가 많이 증가하고 있어 걱정하시는 분들이 최근 많으신데요, 올 여름 전력수요가 가장 높을 것으로 예상되는 8월 2주차의 경우에도 8.8기가와트 이상의 추가 예비자원을 마련하고 있어...′′}

전력수요가 최고점을 찍을 것으로 예상되는 8월 둘째주까지는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긴장을 늦추기 어려운 실정입니다.

KNN 김상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