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클립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경남 도정 흔들림 없도록′′, 김 전 지사 26일 수감 전체 관람가

조회수 24 2021.07.22KNN2분
<앵커>
김경수 경남도지사 유죄 확정으로 경남도는 민선출범 뒤 7번째 권한대행체제라는 오명을 쓰게 됐는데요,

도정 공백에 대한 걱정을 최소화하는데 역량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김 전 지사는 오는 26일 재수감될 예정입니다.

윤혜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하병필 경남지사 권한대행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도정운영의 방향에는 변함이 없다며 공백 염려를 잠재우는데 집중했습니다.

{하병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도정이 흔들리지 않도록 안정적으로 관리를 해 나가겠습니다. 부울경 메가시티 사업이라든지 서부권 균형발전, 도정의 핵심적인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할 수 있도록′′}

경남도는 민선출범 이후 7번째 권한대행체제라는 오명을 쓰게 됐습니다.

도민들의 실망이 큰 만큼 도정 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하는데 역량을 집중한다는 방침입니다.

긴급 간부회의에서도 도지사 부재에 대한 업무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관리를 당부했습니다.

이를 위해 김 전 지사의 지사직 상실로 함께 면직된 경제부지사를 재임용했다고 밝혔습니다.

김경수 전 도지사에 대한 수감 일정도 확정됐습니다.

김 전 지사 쪽은 건강상의 이유등으로 검찰에 수감 출석 시한을 늦춰 달라고 요청했고 검찰은 이를 검토해 최종 출석 일시를 26일로 통보했습니다.

김 전 지사는 창원교도소 수감 전 도민에게 마지막 인사를 할 예정입니다.

한편 김 전지사는 어젯밤 가족과 함께 김해 봉하마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방문한 뒤로는 하루종일 관사에 머무르며 신변 정리를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NN 윤혜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