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클립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원룸에서 3만명분 필로폰 제조 전체 관람가

조회수 10 2021.07.19KNN2분
<앵커>
원룸에서 3만 3천여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필로폰을 만든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의사 처방전없이 구입이 가능한 일반 의약품으로 필로폰을 만들어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태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경북 구미의 한 원룸에 경찰이 들이 닥칩니다.

원룸 안에는 필로폰을 만드는데 필요한 각종 기구가 널부러져있습니다.

30대 A씨가 지난 4월부터 필로폰을 만든 곳입니다.

냄새때문에 들킬까봐 환풍기도 설치해놨습니다.

경찰이 압수한 필로폰만 1kg,

3만 3천명 동시 투약분으로 불법 유통가 기준으로 33억원 상당입니다.

{이기응/부산경찰청 마약수사계장/′′(마약 유통으로) 수형생활 중에 같은 수형자로부터 일부 제조방법을 배우게 됐고 인터넷 사이트 역시 정보를 얻는 방법 중에 하나로 확인이 됐습니다.}

A씨는 처방전없이 살 수 있는 일반 의약품에서 성분을 추출해 필로폰을 만들었습니다.

A씨가 약국 도매상을 돌며 사들인 의약품만 천여통에 이릅니다.

의심을 피하기 위해 꼭대기층 원룸을 임대해 필로폰을 만들어왔는데 마약 유통을 시도하다 경찰에 덜미가 잡혔습니다.

경찰은 A씨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 송치하고 실제 유통 여부에 대해서도 수사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또, 최근 코로나로 마약류 밀반입이 어려워진 만큼 국내에서 이뤄지는 마약 제조 행위에 대해 집중 단속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KNN 이태훈입니다.

무료TV tving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