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클립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구호에 그친 균형발전, 여당은 뭐하나? 전체 관람가

조회수 11 2021.07.09KNN2분
<{앵커>
최근 지역현안들과 관련해 정부가 연이어 헛발질을 하고 있습니다.

지역 민심이 악화될 상황이지만 지역 여권의 존재감은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김건형 기자입니다.


{황희/문화체육관광부 장관/′′국민의 문화 향유권을 가장 극대화시키는 것이 더 먼저...미술관 가지고 지방균형발전 이것을 이야기할게 아니라′′}

국가균형발전을 국정과제로 삼고 있다는 현 정부 장관의 발언입니다.

수도권 일극주의를 벗어나지 못한 장관의 인식과 결정에 지역민들은 또 한 번 낙담했습니다.

얼마전까지 부울경 유치를 역설하던 지역 여권은 입을 닫았고, 공세 기회를 잡은 야당은 목소리를 높입니다.

{강민국/국민의힘 국회의원(진주 을)/′′문재인 정권에서 그토록 외쳤던 자치분권, 특히 문화분권에 있어서 역행하는 처사다.′′}

{′′정부가 앞장서겠습니다. 세계 해운산업 리더국가로 도약을 이끌겠습니다.′′}

{(공정위는 과징금 부과! 정부는 해운재건!) 병 주고 약 주는 정부는 각성하라! 각성하라! 각성하라!}

대통령의 야심찬 해운재건 계획 발표가 무색하게도, 공정거래위원회는 국내 선사들에게 천문학적인 과징금 부과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해운업 연관산업이 밀집한 지역경제계 걱정이 예사롭지 않습니다.

역시 대통령 공약사업인 북항재개발 사업을 놓고도 해양수산부의 갈지자 행보는 지역 여론을 들끓게 했습니다.

{오문범/부산YMCA 사무총장/′′정권이 아무래도 후반부로 가다보니까 자연적으로 각 부처에 대한 장악력, 이런 것들도 문제가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가 계속해서 여당의 발목을 잡는 형국에 재기를 모색해야하는 지역 여권의 속이 까맣게 타들어가고 있습니다.

하지만 결국 정부를 견인해야할 집권여당 자신이 제 역할을 못한 결과라는 점을 먼저 무겁게 받아들여야한다는 지적입니다.

KNN 김건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