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클립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이건희 미술관 서울행, 들끓는 여론 전체 관람가

조회수 45 2021.07.07KNN3분
<앵커>
이른바 ′′이건희 미술관′′ 후보지가 서울로 결정되면서, 그동안 유치전을 벌였던 부산경남 지자체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공청회 한번 열지 않은 일방적인 결정에, 지역을 무시하는 수도권 중심주의에 대한 비난 여론이 들끓고 있습니다.

김성기 기자입니다.

<기자>
고 이건희 삼성 회장의 유품 2만3천여점을 전시할 기증관 후보지가 결국, 서울로 결정됐습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 부지와 국립현대미술관 인근 송현동 부지 등 두 곳을 후보지로 발표했습니다.

{황 희/문화체육관광부 장관/′′용산과 송현동 부지 모두 국내 최고 수준의 전문성과 인프라를 갖춘 국립중앙박물관과 국립현대미술관과 인근에 있고...′′}

그동안 문화 분권과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유치전을 벌였던 부산경남 지자체들은 일제히 반발했습니다.

{김기환/부산시 문화체육국장/′′공개적인 공청회 하나 없이 내부적으로 결정했다는 것은 지역 의견을 얼마나 수렴했냐는 면에서 굉장히 부족했다고 판단합니다.′′}

가장 먼저 이건희 컬렉션의 지역 공모를 요구했던 박형준 부산시장은,

′′대한민국은 서울 밖에 없냐며, 지역 무시와 오만 행정의 극치라고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부울경 야당 의원들은 지역민의 희망을 송두리째 앗아간 폭거라며, 입지 결정을 취소하고 국회 공론화를 촉구했습니다.

{수퍼:최형두/국민의힘 의원(창원 마산합포)/′′국회와 어떤 공론화 과정도 없었고 이런 결정을 했던 배경에 대해서도 설명을 못하고 있습니다.′′}

이병철 삼성 창업주의 고향인 점과 국립현대미술관 창원관 유치를 내세웠던 경남 역시 반발 여론이 들끓고 있습니다.

지역 순회전 개최라는 립서비스로 선심쓰듯 넘어가려 한다며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황무현/국립현대미술관 창원관 유치위원장/′′(국립현대미술관) 분관 설치에 관한 분명한 입장을 이번 기회에 밝혀야되고, 만약에 그렇지 않을 경우에는 상경투쟁도 강행할 생각입니다.′′}

지역문화계는 문체부의 지역 국립문화시설 확충 계획도 알맹이 빠진 빈껍데기 미봉책에 불과하다고 주장했습니다.
KNN김성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