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클립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울산>주소 갖기 운동?.. 일부 공직자 ′′울산 밖 주소′′ 전체 관람가

조회수 26 2021.07.05KNN3분
<앵커>
울산을 떠나는 사람들이 갈수록 늘어 올 1분기에는 순유출 인구가 역대 최고를 기록했습니다.
이렇다 보니 지자체에서는 울산 주소 갖기 운동까지 펼치고 있는데요.

그렇다면 정작 울산지역 공직자들은 얼마나 울산에 살고 있을까요.
김규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2015년 말 울산 인구는 120만 명에 달했지만 불과 6년 만에 7만 명 이상 줄었습니다.

특히 올 1분기 울산의 인구 순유출 규모는 5,460명으로 역대 최고를 기록했습니다.

{김경수/동남지방통계청 지역통계과 ′′20대에서 1,550명으로 가장 많이 나타나는 특징이 있고 전 연령대에서 순유출이 많이 일어났습니다.′′}

이에 대한 시민들의 우려는 ubc가 한국갤럽에 의뢰해 지난달(6월) 25일부터 이틀간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도 고스란히 드러났습니다.

울산시가 가장 역점을 두어야 할 사안에 대한 질문에 인구 감소에 대한 대책 마련이 18.3%로, 민생경제 활성화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습니다.

그렇다면 울산지역 공직자들은 얼마나 울산에 주소를 두고 있는지 직접 확인해봤습니다.

5급 이상 공무원의 주소지를 정보공개 청구를 통해 확인한 결과 울산시는 510명 가운데 2명이 서울에 주소를 뒀습니다.

기초단체 가운데 중구는 2명, 북구는 3명이 다른 지역에 주소를 뒀고, 남구와 동구, 울주군의 5급 이상은 모두 울산에 주소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울산경찰청은 전체 직원의 4.2%인 120명이 인근 부산과 양산 등에, 울산시교육청은 전체 직원의 2.3%인 9명이 울산 밖에 주소를 뒀습니다.


{경찰 관계자 ′′경정 50여 명이 타청에서 왔거든요. 내년 1월 되면 다시 돌아가요.
젊은 직원들은 경주, 대구, 부산 이쪽에서 많이 와 있거든요. 그런 직원들은 주소지를 그쪽에 둔 경우가 많이 있더라고요.′′}

울산시는 23개 기관이 참여하는 울산주소갖기 운동 본부를 출범하고 주소 이전을 독려하고 인구 유출을 막기 위한 대책을 세우기로 했습니다.

{최평환/울산시 정책기획관 ′′청년들이 울산에서 좋은 일자리를 구하고 집도 마련하고 아이를 낳아서 잘 키울 수 있도록 신산업을 육성하고 주거, 교육, 출산, 보육 등 종합대책을 (추진하겠습니다)′′}

울산의 경우 2029년부터 출생보다 사망이 많은 ′′자연감소′′가 예측되는 만큼 지금까진 인구 감소의 핵심 원인은 전출입니다.

전출 사유는 일자리와 교육에 이어 주택이 3번째로 많은 만큼 도시 매력지수를 높이기 위한 거시적 접근이 필요해 보입니다.

유비씨 뉴스 김규탭니다.

무료TV tving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