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클립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북항 재개발 차질, 우려 현실화되나 전체 관람가

조회수 8 2021.06.25KNN3분
[앵커]
2030 월드엑스포 유치전이 본격화되면서 북항재개발 사업의 원활한 추진이 더욱 절실해졌습니다.

하지만 김부겸 국무총리가 오늘 북항을 찾아 입장을 밝혔는데 사업 차질 우려가 현실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건형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즉각 정상화하라! 정상화하라! 정상화하라! 정상화하라!}

해양수산부에 대한 지역 시민단체들의 분노는 사그라들지 않고 있습니다.

해수부의 북항 1단계 공공콘텐츠 사업 추진 제동은 자기부정이란 주장입니다.

{박재율/지방분권균형발전 부산시민연대 대표/′′현 정부의 북항재개발에 대한 의지 그리고 노력 저희들이 인정을 하는데 지금 해수부의 행태는 그 모든 성과를 물거품으로 만들고 있는 것입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북항 도착과 동시에 지역사회의 우려가 담긴 서한부터 전달받았습니다.

북항재개발 사업 현황과 2030엑스포 준비 상황을 보고 받은 김 총리는 정부의 지원 의지를 피력했습니다.

{김부겸/국무총리/′′(대한민국 재도약의) 또 다른 형태의 성장거점으로써 부산시가 무럭무럭 뻗어나가길 (바라고) 또 정부도 열심히 돕겠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논란이 되고 있는 공공콘텐츠 사업 중단과 관련해선 부처간 협의를 강조했습니다.

{김부겸/국무총리/′′해수부와 기재부 관계자들을 소집을 해서 이 문제에 대해서 어떤 정도의 위치에 와 있는지 그리고 부산시민들의 우려를 전해서 일의 일정에 차질이 없도록 (챙겨내겠습니다.)′′}

하지만 이같은 발언은 기획재정부와 협의가 필요하다는 해수부 입장을 결국 기정사실화하는 내용으로도 해석됩니다.

기재부 재정사업으로 결론나는 순간 공사기간 연장이나 사업축소는 불가피해집니다.

부산시가 따로 재정부담을 해야할 수도 있습니다.

′′다음주쯤 해양수산부의 감사결과가 나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총리의 발언대로 북항1단계 사업 차질을 최소화시킬 후속방안이 마련될 수 있을지 지켜봐야할 상황입니다.

KNN 김건형입니다.′′

무료TV tving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