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클립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앵커브리핑]30년 숙원 물문제, 부산경남 협력으로 초석 전체 관람가

조회수 24 2021.06.24KNN2분
앞서 보신 것처럼
정부는 황강 물과 창녕의
강변여과수를 경남 중동부 지역과
부산에 공급하기로 했습니다.
{수퍼:합천 황강 복류수, 창녕 강변여과수 공급}
매년 녹조라떼같은 낙동강 물을
마셔야만 했던 창원과 김해,양산 주민 191만명과 400만 부산시민들에게는
참으로 반가운 소식입니다.

30년이 넘은 숙원이 해결 문턱을
넘고 있는 것입니다.

{수퍼:창원,김해,양산 191만명, 부산시민 혜택}
그동안 환경단체의 반발과
물을 공급하게 되는 지역주민들의
반발도 있었지만,

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가장 큰 원인은 부산과 경남의 정치적,행정적,심리적
갈등이었습니다.
{수퍼:물공급 방안은 부산경남 상생협력의 성공사례}
이번 물공급 방안은 부산경남의
세번째 상생 해법입니다.

부산과 경남의 갈등으로 그동안
추진되지 못했던 가덕도신공항이
부산과 경남이 손을 잡자
현실화되고 있습니다.

진해 신항의 명칭 문제 역시
부산과 경남의 통큰 양보와 타협으로
손쉽게 해결됐습니다.

이번 물공급 방안은 부산경남의
협력과 상생 분위기에 화룡점정을
찍었다고도 볼 수 있습니다.

이제 중요한 것은 물을 공급하게 될
지역 주민들의 걱정을 해결하는
것입니다.
{수퍼:낙동강 본류 수질 개선 최우선 과제/합천과 창녕 주민들 적극 지원}
정부는 낙동강 본류의 수질 개선을
최우선으로 추진해야 합니다.

지역주민 피해의 최소화와
충분한 보상 그리고 합천과 창녕의
경제 활성화를 위해 적극적인
지원은 당연한 일입니다.
{수퍼:부산시가 취수지역 발전에 앞장서야/삶의질 향상시킬 획기적 대책 필요}
합천과 창녕 등 취수지역 발전에
부산시가 먼저 앞장 서야합니다.

합천과 창녕 주민들의 삶의 질을
대폭 향상시킬 수 있는 다양한
지원방안을 부산시가 먼저 제시해야
합니다.

{수퍼:지방소멸의 위기 속 부산과 경남 협력 절실}

모처럼 조성된 부산과 경남의
상생과 협력 분위기가 지속될 수
있도록 시도민들과 관련 기관들의
관심과 지원이 꼭 필요한 시기입니다.

앵커리포트였습니다.

무료TV tving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