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클립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오거돈 ′′권력형 성범죄′′ 징역 7년 구형 전체 관람가

조회수 16 2021.06.21KNN2분
[앵커]
직원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오거돈 전 부산시장에 대해 검찰이 징역 7년을 구형했습니다.

강제추행이 충동적인 범죄가 아니었다는게 검찰의 판단입니다.

박명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검찰은 오거돈 전 부산시장에 대해 강제추행과 강제추행 미수, 강제추행 치상, 무고 등 4가지 혐의를 적용해 징역 7년의 중형을 구형했습니다.

검찰은 피해자 두 명의 범죄가 유사해 일회적이거나 충동적으로 볼 수 없는 권력형 성범죄라며 구형 이유를 밝혔습니다.

또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와 신상정보공개, 아동청소년 관련 시설등에 대한 5년간 취업금지도 요청했습니다.

피해자가 여전히 일상으로 복귀하지 못한 점과 피해자와 가해자 사이에 합의가 없는 점도 구형에 영향을 미쳤습니다.

반면 오거돈 전 시장 변호인은 이번 사건이 일회적인 우발적인 기습추행이었고, 오 전 시장이 치매 증상으로 약을 복용하고 있다며 변론에 나섰습니다.

이같은 변론과 검찰 구형에 대해 여성단체는 처벌이 약하다는 의견을 밝혔습니다.

{이재희/부산성폭력상담소 소장/′′(기습추행 자체도) 방어할 기회를 주지않고 추행을 하는 것이기 때문에 심각하게 법에서 다루고 있는 부분도 많이 있거든요. 기습추행을 아주 가벼운것 처럼 말하는 자체도 저는 변호인, 오거돈 전 시장이 전혀 반성하지 않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오 전 시장에 대한 1심 선고는 오는 29일 열릴 예정입니다.

KNN 박명선입니다.

무료TV tving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