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클립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지지부진 유치전, 국가차원 대응 절실 전체 관람가

조회수 17 2021.06.13KNN3분
[앵커]
2030월드엑스포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마련한 기획보도, 오늘 두번째 순서입니다.

3대 국제행사로서 엑스포의 위상에 대해 지난 주 소개해드렸는데요,

우여곡절 끝에 민간 유치위원장이 내정됐지만 대기업 총수가 맡던 과거와는 달리 관료 출신으로 정리되면서 기대와 우려가 엇갈리고 있습니다.

김건형 기자입니다.

[기자]
1988년 서울올림픽 개최는 당시 전경련 회장이던 정주영 현대그룹 회장의 역할이 컸습니다.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라는 쾌거에는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막대한 후원이 있었습니다.

올림픽과 여수 엑스포같은 굵직굵직한 국제행사의 뒤에는 항상 대기업 총수 역할이 컸습니다.

그러나 2030 부산엑스포 유치위원장은 장관 출신인 김영주 전 무역협회장이 맡게 됐습니다.

재계 총수들의 고사에 차선책을 찾은 건데 지역 입장에선 아쉬움이 남을 수 밖에 없습니다.

다만 과거 특정기업 원톱 체제와는 달리 소위 ′′1 5 체제′′라는 점은 변수입니다.

5대 그룹이 각자의 강점을 살려 유치에 지속적으로 힘을 보태도록 해 시너지를 얻겠다는 복안입니다.

5대 그룹의 적극적인 활동을 추동시킬 정부의 강력한 의지가 뒷받침돼야 성과를 낼 수 있는 형태입니다.

{이영활/부산상공회의소 상근부회장/′′정부의 적극적인 지원 아래 민간유치위원장과 5대 그룹이 함께 힘을 맞춰서 가지고 있는 역량을 총동원해 유치활동을 전개해 나가야 할 것이라 생각합니다.′′}

반대로 보면 재계의 면피용 이름올리기에만 머물 우려도 있는 것입니다.

유치활동 과정에서 정권이 바뀔 수 있다는 점도 걱정거리입니다.

차기 정권을 의식할 수 밖에 없는 재계가 섣불리 못 뛰어든 측면이 분명 있습니다.

{안병길/국민의힘 국회의원(부산 서*동)/′′이게 정치적으로도 미묘한 시기라 (재계가 적극적인 참여를) 좀 꺼리는 것 같습니다.′′}

그나마 여권 일각에서 추진하던 2032 올림픽 유치가 최근 호주로 결정난 건 호재가 될수도 있습니다.

′′차기 정권이 유치에 전력할 수 있는 메가이벤트로는 부산월드엑스포만 남습니다.

결국 여야를 아우르는 범정부 차원의 다각적인 국내외 유치 홍보전이 당면 과제로 떠올랐습니다.

KNN 김건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