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클립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택배 직원 감정노동에 이번엔 신변 위협까지(리) 전체 관람가

조회수 19 2021.06.10KNN2분
{앵커:

최근 부산에서 한 남성이 흉기를 들고
택배 대리점에 찾아가 소동을 피운 사건이 벌어졌습니다.

택배 기사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게
이유였는데, 택배 대리점들도
각종 난동에 무방비로 노출돼 있습니다.

이태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수퍼:택배 대리점 흉기 소동/이달초 부산 기장군}
한 남성이 칼집 안에 숨겨진
기다란 흉기를 들고 택배 대리점으로 들어옵니다.

이 남성은 여직원들을 흉기로 위협하며 폭언을 계속했습니다.

택배기사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것이 이유였습니다.

흉기를 든 남성의 갑작스런 항의에
큰 충격을 받은 해당 여직원은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싱크:}
{수퍼:여직원 남편/′′또 찾아와서 보복을 할까 너무 두려워요. 경찰에 신변 보호 요청도 하고...큰일이 생겼다면 얼마나...참... 앞이 깜깜해요 솔직히...′′}

이 남성은 지난달에도
택배 기사가 마음에 안든다며 불만을 제기했고, 해당 여직원이 직접 찾아가
사과까지 했습니다.

{수퍼:항의한다며 여직원 개인 전화번호 요구}
하지만 이 남성은 대리점에서 알아낸
번호로 여직원에게 직접
항의 전화까지 걸었습니다.

{수퍼:영상취재 박영준}
찾아갈수 없는 콜센터 대신
택배 대리점 직원들에 대한
폭력과 위협은 점점 더
늘어나고 있습니다.

{싱크:}
{수퍼:택배 대리점 직원/′′무작정 욕부터 하시는 분도 계시고 심지어는 오셔서 자해하시는 분도 있으셨어요. 자기손으로 자기 뺨을 때리시는거에요.′′}

{수퍼:택배량 증가로 택배 대리점 업무 강도 심해져}
코로나 사태 장기화로
택배량이 늘어나는 가운데
대리점 직원들의 어려움은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StandUp}
{수퍼:이태훈}
한편 경찰은 흉기를 들고
택배 대리점에 찾아간 남성 A씨를
특수협박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KNN 이태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