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클립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창녕 29.8도 초여름 해수욕장 인파, 방역 노심초사 전체 관람가

조회수 15 2021.06.05KNN2분
<앵커>
오늘 경남 창녕이 30도에 육박하는 29.8도를 기록하면서 모처럼 초여름 무더위를 보인 화창한 주말 하루였습니다.

지역 해수욕장에는 많은 인파가 몰리면서 코로나19 방역에 노심초사하는 모습입니다.

강소라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해수욕장을 찾은 사람들이 바다에 뛰어듭니다.

덥지만 그래도 마스크는 벗지 않습니다.

관광객들은 초여름 바다를 만끽합니다.

{김길호/창원 신월동′′오늘 날씨도 좋고 아이들이랑 오랜만에 나와서 기분이 좋습니다.′′}

낮기온이 25도를 기록한 가운데 이번주 조기 개장한 이곳 해운대해수욕장에는 시민들의 발길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해당 지자체는 방문객이 60% 줄었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많은 인파가 몰릴 것으로 보고있습니다.

때문에 행여나 확산될지 모르는 방역을 막기위한 캠페인에 나섰습니다.

8월 말까지 마스크 미착용과 야간 음주취식, 5인 이상 모임을 집중 단속할 예정입니다.

{김성철/부산 해운대해수욕장 운영팀장′′8일부터 해수욕장 내 행위제한 행정명령이 발령되면 5인 이상 사적모임이 제한되며 위반시 1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지정된 번호에 전화를 걸어 방문자 등록을 하는 ′′안심콜′′이 운영되고 있는데, 다음달 정식개장을 앞두고 몸에 붙여 체온이 올라가면 붉은 색으로 바뀌는 스티커 도입도 검토되고 있습니다.

한편 오늘(5) 부산경남에서는 코로나19 새 확진자가 36명 나왔습니다.

어버이날 가족 모임 관련 등 확진자 대부분은 가족과 지인을 통한 감염이었습니다.

경남 양산과 김해에서 유흥주점관련 확진자가 각각 3명씩 나와 유흥주점 관련 확산세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knn강소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