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클립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북항재개발 사태′′, 문성혁 장관 경질론 전체 관람가

조회수 15 2021.06.02KNN2분
[앵커]
지역의 미래가 걸린 국책사업인 북항재개발 사업이 해양수산부의 이해할 수 없는 행보로 발목 잡힐 위기입니다.

지역에선 부처책임자인 문성혁 장관의 책임론이 확산되기 시작했습니다.

김건형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주 부산을 찾은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북항 재개발 사업의 차질없는 추진을 공언했습니다.

{문성혁/해양수산부 장관/′′트램사업 하겠습니다. 공공콘텐츠 사업 하겠습니다.′′}

하지만 최근 논란이 된 자체감사에 대해 문제될 게 없다는 입장도 내비쳤습니다.

{문성혁/해양수산부 장관/′′(현재까지) 상황들을 보면 문제가 있을 수도 있겠다하는 생각을 할 수 있습니다.′′}

현재 기류라면 감사 결과는 기획재정부와의 추가협의가 필요한 사업으로 결론날 게 확실시됩니다.

그렇게 되면 트램을 비롯한 공공콘텐츠 사업은 전면 중단됩니다.

장관 스스로 모순된 입장을 밝힌 셈입니다.

해수부와 함께 사업추진을 협의해온 지역 민간 전문가들의 분노는 극에 달했습니다.

장*차관이 사퇴하지 않으면 퇴진운동으로 이어가겠다는 목소리가 터져 나왔습니다.

{양미숙/부산참여자치시민연대 사무처장/′′국민들을 기만하는 그런 행태를 하셨다고 생각하고 (장*차관) 두 분의 사퇴를 정말 촉구하고..′′}

해수부의 존재가치에 의구심을 제기하는 의견까지 나왔습니다.

{김태수/동의대 교수/′′(과거 해수부가) 왜 해체를 감내해야했는지에 대한 뼈아픈 성찰이 없는 상태에서 (다시 벌어진 일로 보입니다.)′′}

북항추진협의회는 진상규명과 함께 책임자 문책을 촉구하는 청원서를 청와대에 전달키로 했습니다.

′′이번 사태와 관련해 100여곳이 넘는 부산지역 시민사회단체가 다음주 합동 기자회견을 예고하고 있어 장차관 경질론은 더욱 확산될 전망입니다.

KNN 김건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