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클립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불법 총기 ′′고스트건′′, 부품 밀수해 제조 전체 관람가

조회수 18 2021.06.01KNN2분
[앵커]
미국에서 총기 부품을 몰래 들여와 국내에서 총기를 만들어 사고 판 일당이 검거됐습니다.

경찰의 총기 테스트 결과, 조립된 총들은 실제 총과 비슷한 살상력이 있었습니다.

이태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서바이벌 동호회 회원인 A씨가 불법으로 만든 권총입니다.

실탄을 넣고 발사하자 맥주 4캔을 그대로 관통합니다.

두꺼운 합판도 그대로 뚫립니다.

A씨 등은 미국의 총기 사이트에서 총기 부품을 낱개로 직수입한 뒤 인터넷 동영상을 보고 권총을 조립했습니다.

{최해영/부산경찰청 강력범죄수사2계장/′′실제 부품을 분해해서 자동차 부품이라든지 장난감 부품으로 위장을 해서 통관하는 그런 수법을 사용했습니다.′′}

불법으로 만든 권총 3정은 정당 3백만원에 거래됐습니다.

피의자 중에는 현역군인과 작곡가도 있었습니다.

이들은 호신용이나 전쟁에 대비하기 위해 권총을 구매했다고 밝혔습니다.

′′피의자들이 직접 만든 총기입니다.

총기번호가 없고 추적이 어려워 일명 고스트건이라고도 불립니다.

실제 총기와 비교했을때 비슷한 위력을 가졌습니다.′′

A씨 등은 옛 미군부대 터에서 금속 탐지기를 이용해 유실된 실탄 8발을 수집하기도 했습니다.

이 가운데 3발은 직접 만든 권총으로 실제 사격이 가능한 것이었습니다.

추가로 실탄을 만드는데는 실패했지만 공포탄을 만들어 사격하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총기를 만들어 판매하거나 구매한 7명을 적발해 A씨를 구속 송치하고, 불법 총기 제조에 가담한 이들이 더 있는지 수사중입니다.

KNN 이태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