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클립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거대기업 미끼 가짜 코인에 속아 15억 날려 전체 관람가

조회수 29 2021.05.31KNN2분
[앵커]
′′아마존′′과 ′′알리바바′′

이름만 들어도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세계적인 거대기업들이죠?

이 두 기업이 합작해서 가상화폐를 개발한다는 거짓말로 15억원을 챙긴 일당이 붙잡혔습니다.

황보 람 기자입니다.

[기자]
가상화폐 광풍이 처음 불기 시작하던 지난 2017년, 김병섭 씨는 지인의 소개로 가상화폐 투자에 나섭니다.

투자 전문가인 A 씨 등이 세계적인 대기업 ′′아마존′′과 ′′알리바바′′가 공동투자해 가상화폐를 개발하고 있다는 정보를 입수하고, 투자자를 모집한다는 겁니다.

투자설명회도 열리면서 김 씨와 같은 투자자는 63명으로 늘어났습니다.

A 씨 등은 상장 전인 이 가상화폐 3만개를 사려면 1천80만원을 투자하면 된다며 5달이면 원금 회수는 물론, 5배 이상 돈을 벌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런데 모두 거짓말이었습니다.

가상화폐는 개발하지도 않았고, 수익금 명목으로 지급한 전자 코인도 모두 만들어 낸 가짜였습니다.

{김병섭/피해자/′′노후가 보장이 된다. 대박이 난다. 수익을 책임진다. 혹해서 넘어갔죠. 지금 생각하면 아주 어리석고, 참 후회됩니다.′′}

′′일부 피해자들은 대출까지 받으면서 빚더미에 쌓였습니다.

A 씨 일당은 40대 이상의 퇴직자나 주부 등 가상화폐에 대한 지식이 부족한 사람들을 범행대상으로 삼았습니다.′′

피해자들에게서 가로챈 투자금만 15억 7천만원 상당, 이 돈으로 13억원 상당의 건물도 샀습니다.

{홍승우/경남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1계장/′′가상화폐에 대한 투자를 권유하면서 고수익 보장을 약속하는 경우에는 사기 범죄가 아닌지 의심해야 합니다.′′}

경찰은 사기 등의 혐의로 A 씨 등 2명을 구속하고, 2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KNN 황보 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