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에피소드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대학 입시 전쟁 본격화…수시 논술 시작 전체 관람가

바로보기
무료 최대 0P적립
다운로드
없음
전편 다운로드 이용권 구매
조회수 140 2019.11.16
대학 입시 전쟁 본격화…수시 논술 시작

[앵커]

수능은 끝났지만 진짜 입시전쟁은 지금부터입니다.

수능 후 첫 대학 수시 논술시험이 시작됐는데요.

홍정원 기자가 수험장 주변 모습을 담아봤습니다.

[기자]

수능 후 맞는 첫 주말.

수험생들은 다시 고사장으로 발길을 옮깁니다.

이번 주말 시작된 수시 논술 고사를 시작으로 계속되는 대입 일정에 수험생들은 여전히 쉴 틈이 없습니다.

수험생들이 몰리면서 학교 일대는 극심한 교통 정체를 빚었습니다.

길이 뚫리지 않자 급기야 차에서 내려 뛰는 학생도 많았습니다.

<곽기석·조미숙 / 학부모> "차가 너무 많이 막혀가지고 10분 늦었어요. 되게 마음을 졸였는데, 아무튼 시험 잘 쳐서 꼭 합격했으면 좋겠습니다."

엄마 손을 잡고 달려온 한 수험생이 시작 종이 울리기 직전 가까스로 입실에 성공합니다.

<현장음> "여기 문 닫을게요. 9시."

학부모들은 고사장 앞을 쉽게 떠나지 못했습니다.

<이동인·손은경 / 학부모> "지금 (딸이)시험을 보고 있는데 끝나면 다른 대학으로 넘어가야 되는데…오후 시험도 최선을 다해서 봤으면 좋겠어, 사랑해."

시험 종료를 마치는 종이 울리고,

수험생들은 만감이 교차하는 모습입니다.

<권희성 / 수험생> "사실 많이 긴장이 됐는데 막상 푸니까 해볼만은 했는데 어렵고 복잡하다는 느낌도 들었고…"

<이다경 / 수험생> "결과가 잘 나오든 어떻든 제가 앞으로는 부모님께서 해주신 것을 갚을 수 있도록…"

군복 차림으로 고사장을 찾은 수험생도 눈길을 끌었습니다.

<이재우 / 수험생> "외출 끊고 무사히 여기 도착해서 시험을 완료할 수 있었습니다. 꼭 좋은 결과가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아쉬운 마음을 뒤로한 수험생들은 다른 대학 논술장으로, 집으로, 부대로 저마다 발걸음을 옮겼습니다.

연합뉴스TV 홍정원입니다. (zizou@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연관 테마

연합뉴스 뉴스 카테고리

바르고 정확한 연합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