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에피소드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그것이 알고 싶다 1213회 - 타이어가 남긴 흔적 - 갱티고개 살인사건의 진실 전체 관람가

조회수 500 2020.05.10SBS1213회71분
타이어가 남긴 흔적 - 갱티고개 살인사건의 진실




# 아산 갱티고개에서 일어난 두 번의 비극


충남 아산에서 공주로 굽이굽이 이어지는 길 정상에 위치한 갱티고개.
지난 2002년 인적이 드물어 동네사람들도 잘 알지 못한다는 이곳에서
40대 여성의 변사체가 잇따라 발견됐다. 4월에 발견된 1차사건의
피해자는 목이 졸린 뒤, 흉기로 한 번 더 목을 베여 사망한 상태.
피해자의 신용카드로 현금인출을 하는 용의자의 모습이 cctv에
남았지만 흐릿한 화질 탓에 진범을 검거하지 못했다. 그로부터
3개월이 지났을 무렵, 1차사건 현장으로부터 불과 200m밖에 떨어지지
않은 곳에서 2차사건 피해자 장해영(가명)씨가 숨진 채 발견되었다.



마흔 두 살의 장해영(가명)씨는 인근 회사식당 조리원으로 일하던
평범한 세 아이의 엄마였다. 출근시간이던 새벽 4시 40분 경 사라졌다
다음 날 갱티고개에서 시신으로 발견된 그녀의 사인은 목졸림으로
인한 질식사. 그런데 양손이 뒤로 결박된 채 발견된 그녀의 가슴 쪽에
타이어 자국이 남아있었다. 1차 사건처럼 범인이 목을 졸라 살해한 후
차로 확인 살해를 했다는 정황이 포착된 것이다. 범행시기와 장소,
수법 등 여러모로 비슷한 점이 많아 연쇄살인으로 의심되었던
두 사건은, 발생 15년 만에 1차사건의 범인인 2인조가 검거되며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되었다.




# 동일범인가, 또 다른 범죄의 흔적인가

1차사건의 범인 이 씨와 중국국적의 불법체류자 최 씨. 같은 직장에
다니던 둘은 평소 알고 지내던 노래방 여주인의 돈을 노리고 차량을
납치해 살해했다고 자백했지만, 2차 사건은 본인들의 범행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이를 입증할만한 확실한 증거가 나오지 않아 2차 사건은
여전히 미제사건으로 남아있다.



“택시 뒷바퀴에 ‘N’사 타이어를 끼고 있었는데 갑자기 교체해서,

왜 바꿨냐고 물어봤더니 안 바꿨다고 주장해.

정비사한테 물어봤더니 정비기사도 바꿔준 사실이 없다고 하더라고.

그런데 알고 보니 정비기사하고 택시기사하고 친한 친구였어요.”

- 이대영 / 전 형사 -



1차 사건의 범인이 잡히기 전, 끈질기게 2차 사건을 수사했던 이
형사는 수상한 행적의 택시기사를 용의자로 의심했다. 피해자가 평소
출근길에 택시를 이용했다는 사실에 착안해 시신에 남아있던 타이어
윤적과 같은 모델 타이어를 장착한 택시들을 찾아다녔다는 이 형사.
그런데 수사 도중 갑자기 해당 타이어를 교체한 택시기사 박 씨와
문 씨를 알게 되며 수사가 급물살을 탔었다고 한다. 같은 집에 살며
교대로 택시 운전을 했던 이들은 수사 당시 거짓말탐지기 조사에서도
거짓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 18년 만에 밝혀낸 두 번째 타이어의 흔적


“가슴 부분의 중첩된 문양이 달라요

가슴에 문양이 두 가지가 찍혀 있거든요”

- 박성지 교수 / 대전보건대 과학수사과-



사건이 발생한 2002년, 국과수의 윤적감정으로 추정한 타어어흔은
N사의 SB700 모델이었다. 그런데 이번 취재를 통해 제작팀이 접촉한
전문가는 2020년의 기술로 윤적과 관련된 새로운 사실을 알아낼 수
있었다. 전문가들의 검토로 알아낸 사실은 중첩된 타이어 윤적이
SB700 시리즈 한 개가 아닐 수도 있다는 사실! 해영씨의 가슴 오른쪽
부분과 아래 부분에 찍힌 타이어 패턴이 서로 다른 종류였으며 이는
자동차의 앞바퀴와 뒷바퀴일 거라고 추정했다. 만약 이 타이어의
윤적을 알아낸다면 18년 전 유력 용의자였던 박 씨와 문 씨의 택시와
대조해 볼 수 있으며, 앞바퀴와 뒷바퀴에 서로 다른 타이어를
장착했던 택시 중에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가 있다는 걸 알아낼 수
있게 된다!



제작진은 두 번째 타이어의 흔적을 추정하기 위한 실험을 진행했다.
당시 구형 소나타, 스타렉스, 카니발 등에 장착되던 'N‘사의 SB700
시리즈. 그렇다면 가슴 밑 부분에 남아있는 다른 윤적은 어떤
타이어였을까?




이번 주 <그것이 알고 싶다> 에서는, 국내 최고 전문가들과 함께
피해자 시신에 남아있는 타이어의 흔적을 분석해 18년째 미궁에
빠져있는 아산 갱티고개 2차 살인사건의 미스터리를 풀어보고자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