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에피소드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그것이 알고 싶다 1212회 - 사라진 엄마와 마지막 고객, 자동차 영업사원 윤남희씨 실종사건 전체 관람가

SBS 30일 이용권
담기
조회수 570 2020.05.03SBS1212회60분
사라진 엄마와 마지막 고객
- 자동차 영업사원 윤남희씨 실종사건

2002년 3월, 안산의 한 초등학교 앞에서 승용차 한 대가 발견된다.
세워둔 지 오래 된 듯 뒷바퀴에는 바람마저 빠져있던 차 안에는
누군가의 소지품과 명절 선물세트가 있었다. 잠시 정차해두고 자리를 비운 듯
가지런히 정리된 채 발견된 물건들의 주인은 바로, 한 달 전
흔적도 없이 실종된 자동차 영업사원 윤남희씨였다.

#두 통의 전화와 실종
설 연휴를 앞두고 있던 2002년 2월 8일 금요일.
윤남희 씨는 평소 사이가 좋았던 둘째언니를 오전부터 만나 함께 시장을 보고,
어린이집에 맡겨놓았던 어린 아들을 잠시 데리고 나와 단골 미용실에서 이발도 시켰다.
발견 당시 명절 선물세트가 실려 있던 윤 씨의 차는 그날의 분위기를 예상케 한다.
그렇다면 왜, 선물들은 주인을 잃은 채 안산에 처량히 버려져야만 했던 것일까.

“언니랑 같이 있었는데 차 상담을 하겠다고 전화가 왔었다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동생이 메모를 했대요. 그리고 차를 타고 갔었는데.”
(윤남희씨 셋째언니)

윤남희 씨의 언니에 따르면 그날 윤 씨의 휴대폰으로 두 통의 전화가 걸려왔다고 한다.
두 통 모두 발신지는 구운동의 공중전화! 전화를 받은 윤 씨는 오후 4시 50분,
고객을 만나기 위해 나선 뒤 18년 동안 집으로 돌아오지 않았다.
과연 그날 윤 씨에게는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5년 만에 힘들게 얻었던 아들,
당시 겨우 22개월밖에 되지 않았던 어린 아들을 두고 그가 사라져야 했던 이유는
과연 무엇이었을까.

#카드를 쓴 사람은 누구인가

“돈 빠지는 걸 제가 알았어요. 30만원씩 뺐잖아요. 몇 차례에 걸쳐서.”
(윤남희씨 둘째 언니)

가족들은 윤남희 씨의 계좌를 살펴보다 실종된 그날 밤부터 다음날 오전까지,
누군가 윤 씨의 지갑 속 신용카드를 사용한 사실을 알아냈다.
여러 차례에 걸쳐 신용카드에서 현금을 인출한 흔적을 발견한 경찰은
곧바로 해당 시간대 CCTV를 확보했다. 입수한 CCTV 화면 속 촬영된 영상에는
놀랍게도 윤 씨가 아닌 처음 보는 낯선 남성의 얼굴이 찍혀있었다.
과연 그는 윤남희 씨의 실종과 어떤 관련이 있는 것일까?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수소문을 통해 당시 은행 CCTV에
촬영 되었던 남성을 만났다. 그는 당시 상황을 기억하는대로 우리에게 전달했다.
그가 윤 씨의 지갑 속 신용카드를 사용했던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혹시 그는 윤 씨의 행방을 알려줄 열쇠를 쥐고 있는 것일까?

#마지막 고객, 그리고 DNA
명절 선물과 함께 윤남희 씨의 소지품이 고스란히 발견된 윤 씨의 차.
고객과 판매차량에 대한 정보가 담긴 윤 씨의 업무수첩도 차량에서 그대로 발견되었다.
수첩의 맨 마지막 페이지에는 실종 당일 윤 씨에게 걸려왔던 두 통의 전화 발신지인
공중전화의 위치와 ‘홍기찬’이란 이름이 함께 적혀 있었다.
혹시 그가 윤남희씨가 실종 당일 만났던 마지막 고객일까.
그렇다면 그가 바로 윤 씨를 해친 범인은 아닐까.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윤 씨의 행방을 찾는 한편,
엄마의 생사를 간절히 알고 싶어 하는 아들의 DNA를 채취하여
신원불상 변사자 DNA와 대조해보았다. 그리고 이 과정에서 국내 실종자
데이터베이스를 관리하고 있는 시스템이 없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과연 이를 해결한 방안은 어디에서 찾을 수 있을까?

5월 2일 토요일 밤 11시 20분에 방영되는 <그것이 알고 싶다> 1212회
‘사라진 엄마와 마지막 고객 - 자동차 영업사원 윤남희씨 실종사건’에서는
2002년 2월 8일, 윤남희씨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사건 당일의 행적을
추적해보는 한편 국내 실종자 데이터베이스가 체계적으로 관리될 수 있을 방법은
무엇일지 고민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