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에피소드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그것이 알고 싶다 1209회 - 믿음의 덫과 희망의 늪 - 군포 빌라 살인사건의 전말 전체 관람가

조회수 731 2020.04.05SBS1209회67분
믿음의 덫과 희망의 늪 - 군포 빌라 살인사건의 전말

# 군포 빌라 살인사건의 전말
지난 2월 경기도 군포의 한 다세대 주택에서
수차례 흉기에 찔린 두 남녀가 발견됐다.
피해 남성 허 씨(가명)는 현장에서 과다출혈로 사망했으며
가해자 박 씨(가명) 역시 사건 직후 투신자살한 것으로 밝혀졌다.
유일한 생존자는 60대 여인 이금자(가명).
그녀는 옆구리가 칼에 찔리는 큰 부상을 입고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다.
평소 잘 알고 지냈다는 세 사람! 경찰조사 결과 사망한 두 남자는
이 씨에게 오랜 기간 돈을 빌려준 채권자였으며 살아남은 이 씨는
이들에게 돈을 빌린 채무자였다고 한다.
사건 당일 17년 만에 빌려준 돈을 받기 위해
이금자(가명)씨의 집을 찾아갔다는 허 씨(가명)!
그는 왜 같은 채권자인 박 씨(가명)가 휘두른 흉기에 사망한 것일까?

# ‘태평(가명)스님이 소유한 450억 재산 그리고 스님의 숨겨진 딸’

이금자(가명) 집에 갔는데 장정 넷이 들어도 못 드는 금고를 보여주면서
약속어음하고 수표 같은 걸 보여주더래요
-허주철(가명)씨 유가족-

허 씨(가명)의 가족에 따르면 이 씨는 자신을 수백억 자산을 보유한
유명사찰 주지스님의 숨겨진 딸로 소개했다고 한다.
친부의 재산을 찾기 위한 변호사 선임비용 및 세금문제 해결을 핑계로
수십 명의 지인들에게 많은 이자를 약속하고 돈을 꿨다는 이 씨.
시간이 지나도 주지스님의 재산이 찾아지지 않자
그녀는 주지스님이 입적 후 스님의 또 다른 자식이자 자신의 남동생인
이금식(가명)에게 수백억 재산을 맡겨 관리하는 바람에
돈을 찾을 수 없다고 둘러댔다.
그 말을 믿은 채권자 중에는 이금식(가명)과 통화를 한 사람들도 있었다는데...
주지스님의 숨겨진 자식이란 이들의 정체는 무엇일까?

형제가 6명이 있지만 아무도 사람 취급 안 하고 우리는 내놓은 사람이에요
엄마한테도 그렇게 거짓말을 하고 돈을 가져가고...
-이금자(가명)씨 가족-

수소문 끝에 만난 이 씨의 가족에 따르면 이금자(가명)의 어머니는
오래 전부터 기독교인이었으며 스님의 딸이라는 출생의 비밀
역시 거짓말이라고 했다.
이금식(가명)이란 이름의 남동생이 있는 건 사실이지만
그녀와는 수십 년 간 연락하지 않았다는데..

그러던 중 이 씨(가명)에게 돈을 빌려준 채권자로부터
뜻밖의 제보가 도착했다.
피해자들이 남동생 이금식이라 믿었던 남성의 목소리가 사실은
칼에 찔려 숨진 허 씨(가명) 같다는 것.
17년간 20억에 가까운 거액의 돈을 빌려줬던 그가 매일 같이
이금자(가명)의 집을 드나들며 남동생 행세와 수행기사 역할까지
도맡았던 이유는 무엇일까?

# 설계된 소문, 드러나는 거짓말

사기범이라고 낙인을 찍는 데 동참을 하는 자체가
자기 존재에 대해서 부정을 하는 거니까
-오윤성 교수-

제작진은 사기 피해자이자 이 씨를 몇 십 년 전부터 봐왔다는 한 제보자는
오래 전부터 이 씨 곁에는 사망한 허 씨처럼 수행기사 역할을 하는
피해자들이 늘 함께했다고 한다.
그들은 곧 돈을 줄 거라는 이 씨의 말을 믿으며 주지스님이 되기도
남동생이 되기도 하면서 다른 피해자들이 이 씨를 신뢰하게 만드는
역할이 되었다는데...
사기 피해자이면서 동시에 가해자가 되는 이 씨의 수행기사들!
그들이 이 사기극에 동참하게 되는 이유는 무엇일까?

이번 주 토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그것이 알고 싶다>
1209회 ‘믿음의 덫과 희망의 늪 - 군포 빌라 살인사건의 전말’ 에서는
엇갈린 진실의 실체를 추적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