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어쩌다 하루 8회 15세 이상 관람가

MBC 30일 이용권
담기
조회수 31 2020.03.27MBC8회51분
1. <어쩌다 취준생>

8화. 더 많은 청춘들을 위하여

공부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우연히 떡 파는 할머니를 만난 준생은,
안쓰러운 마음에 떡을 모두 사주려고 하지만, 취업 사기에 이은 떡 사기(?)를
당하고 기분이 한채로 귀가한다. 집으로 돌아온 준생은 무언가를 숨기려고 하는
듯 한 여느 때와는 다른 방인의 어색한 행동이 미심쩍다. 어느 날 밤, 늦은 시간까지
공부를 하던 준생은 소스라치게 놀라는데..


“치얼업 베이베~ 치얼업 베이베~ ♬♪
좀 더 힘을 내....“


어디선가 구슬프게 들리는 여인의 노랫소리! 모두가 잠든 밤 곡소리처럼 들리는
노랫소리에 준생은 소스라치게 놀라는데... 이상한 일은 이뿐만이 아니다. 자신은
한 번도 사용하지 않은 변기에 누군가가 볼일을 본 흔적까지! 며칠 전 자신이
마주친 떡 할머니와 매일 밤 들리던 곡소리의 정체가 집에 몰래 숨어살았던 방인의
여동생이었다는 걸 알게 된 준생! 지방에서 올라온 방인이에 이어, 가수가 꿈인
방인의 동생 나라까지 준생이네 집에 생하고 있었던 것! 한편 가수가 꿈인 나라는
지방에서 올라와 아르바이트를 하며, 꿈을 키우지만 학원비에, 생활비까지.. 녹록치
않은 서울살이를 하게 되는데.. 과연 나라는 자신의 꿈을 이루고 당당하게 준생의
집에서 당당히 독립할 수 있을까?


2. <어쩌다 모퉁이>

별 일 없이 산다 <경기도 안성>

예로부터 자연재해가 없어 살기 좋은 고장, 편안한 고장으로 불려온 경기도 안성.
땅이 기름지고 작은 하천을 많이 끼고 있을 뿐만 아니라 하천의 범람이 별로 없어
풍작지로 알려진 경기도 안성은 완만한 비봉산이 뒤를 받쳐주고 마을 앞으로
둥글게 안성천이 흐르는 배산임수의 도시다. 또한, 과거 영호남과 서울을 잇는
교통의 요지로 대구, 전주와 더불어 ‘조선시대 3대 장’인 안성장이 열리던 번성의
도시였다는데. 현재 그때의 영광은 해졌지만, 오래된 추억의 거리와 서민들의 주린
배를 채우던 먹거리는 아직 남아있다고. 경기도 성천 주변에는 시간을 거슬러 옛
추억을 떠오르게 하는 ‘6070 추억의 거리’가 있다. 대장간, 방, 정육점, 식당 등
다양한 안성의 옛 모습을 섬세히 그려낸 벽화와 간판의 풍경을 간직한 이곳은
안성의 구시장 거리로 당시 살았던 서민들의 문화와 역사를 알 수 있는 곳이라는데.
또한, 옛 안성장 일대에서 난전으로 소뼈와 각종 부산물을 끓인 설렁탕 한 그릇은
서민들의 오랜 사랑을 받은 가게는 경기도에서 가장 오래된 설렁탕집으로 올해
100주년을 맞았다. 과거 교통의 요지이자 팔도의 물건들이 모여들고 번성했던
마을, 이름처럼 편안한 도시 <경기도 안성>으로 어쩌다 모퉁이 여행을
떠나본다.


3. <어쩌다 인생>

길 위의 생명을 구하는 남자

전북 군산시에는 최고 수준의 환경과 시설로 소문난 유기동물보호소가 있다.
갈 곳 없는 동물들의 따뜻한 집이 되어주는 곳, 바로 이정호(51) 씨가 운영하는
군산유기동물보호소’다. 국내 최초 ‘공원형 보호소’로 운영되는 이곳은 개들이
자유롭게 뛰놀 수 있는 탁 트인 디밭, 개의 크기와 상태에 따라 다양하게 구분해
놓은 견사, 7명의 직원들의 손길로 만들어진 깨끗하고 쾌적한 환경까지! 다른
보호소에서는 볼 수 없는, 최적의 환경을 갖췄다. 게다가 이곳은 동물들이 입양되지
않더라도 절대 안락사는 시키지 않는다는 철칙도 지키고 있다.


"제가 유기동물을 구조하지 않으면
죽거나 다칠 수도 있잖아요.
저는 유기동물을 구조하면 그 순간부터
제가 이 아이의 아빠라고 생각해요."


하루에도 몇 번씩 쏟아지는 구조 요청이 전화에 눈 코 뜰 새 없이 바쁘다는 이정호
소장. 길을 떠도는 개들은 예민하고 경계심이 커서 구조가 쉽지 않았지만 그래도
정호 씨는 매번 현장으로 달려간다. ‘내가 가지 않으면 그 개는 어떻게 될까’ 생각
하면 차마 무시할 수가 없었다고. 이렇듯 쉼 없이 달린 결과, 2년 간 약 3천 마리의
개를 구조하게 되었고, 39마리로 시작한 유기동물보호소는 약 800여 마리에
달한다는데.. 길 잃은 유기견을 위해 따뜻한 품을 내어준 이정호 씨. 그 아름다운
동행 스토리를 들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