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부동산, 총선 최대이슈 부상하나…정치권 촉각 전체 관람가

바로보기
무료
다운로드
없음
전편 다운로드 이용권 구매
조회수 2,015 2020.01.24
부동산, 총선 최대이슈 부상하나…정치권 촉각
[뉴스리뷰]

[앵커]

수도권 집값 폭등으로 민심이 요동치면서 부동산 문제가 4월 총선의 최대 이슈가 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규제 강화를 통해 집값을 안정화시킨다는 계획이지만 야권에서는 정부 심판론을 적극 부각하고 있습니다.

정영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노무현 정부 당시 부동산 정책에 발목이 잡혔던 악몽이 있는 민주당은 민심의 향방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정춘숙 원내대변인은 지난 화요일 원내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부동산 때문에 민심이 좋지 않은 것 같다며 대책 마련을 논의했다고 말했습니다.

투기지역 2가구 이상 주택을 보유한 총선 후보자들에게 2년 내 매각 서약서를 받기로 하고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의 자격 심사를 엄격히 진행하는 것도 이런 기류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됩니다.

민주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부동산 가격 원상회복을 강조한 만큼 고강도 규제로 집값 안정에 주력한다는 방침입니다.

반면 한국당은 부동산 문제를 고리로 정부여당을 강하게 몰아붙이고 있습니다.

한국당은 주택담보대출과 재개발, 재건축 규제 완화 등을 골자로 하는 주택 공약을 발표했습니다.

<김재원 / 자유한국당 정책위의장> "문재인 좌파정권의 반시장 독재적 부동산정책에 맞춰 정상적인 시장기능 복원을 추진하겠습니다."

향후 선거과정에서도 부동산 문제를 적극 부각시킨다는 계획입니다.

정의당은 집값 폭등에 서민들이 피눈물을 흘리고 있다면서 여당 심판론을 제기했습니다.

<심상정 / 정의당 대표> "서울에서 서민들이 맘 편히 살 수 있도록 대한민국 불평등 주범인 부동산 가격 폭등에 대해 민주당을 심판하는 선거를…"

평화당은 1호 공약으로 20평 아파트 100만호를 분양가 1억원에 공급하는 방안을 내놨습니다.

연합뉴스TV 정영빈입니다. (jyb21@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연관 테마

연합뉴스 뉴스 카테고리

바르고 정확한 연합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