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궁금한 이야기 Y 474회 15세 이상 관람가

SBS 30일 이용권
담기
조회수 456 2019.12.06SBS474회57분
화공술이라 불린 잔인한 퇴마의식,

무속인은 왜 딸의 몸에 불을 붙였나?



[한 구의 시체와 세 명의 남녀]




늘 불길한 빨간불이 빛나고 있던 616호.
그곳에서는 나지막한 읊조림과 날카로운 비명이 종종 섞여 나오곤 했다.
그러던 지난 6월, 신고를 받은 구급대원이 달려간 616호에서는
충격적인 모습이 눈앞에 펼쳐져 있었다.
삭발한 20대의 한 여성이 세 명의 남녀에게 둘러싸인 채 숨져 있었던 것.
그녀의 이름은 김향기(가명).
그런데 사망한 그녀의 몸은 수상한 화상 자국 투성이였다.
센 불에 익힌 듯 보이는 머리와 얼굴과 온몸에 얼룩진 빨간 자국까지...
그날 616호에서 그들에겐 대체 무슨 일이 벌어졌던 것일까?



‘부적 쓸 때 그 빨간 액체 있죠? 그것을 바르면서 또 마르면 또 바르고

그러면서 향 피우고 의식 행위하고... ’

-경찰 관계자



출동한 616호 현장에 있던 무속인 서 씨와 중년의 남녀.
경찰 조사결과 무속인 서 씨는 616호와 금강 하굿둑에서
향기 씨에게 씌워진 귀신을 내쫓기 위한 특별한 주술행위를 했다고
진술하는데... 향기 씨의 몸에 붙은 물귀신을 떼어내기 위해 화공술이라는
퇴마의식을 행한 것이라 주장한 남자.
그런데 이 잔인한 퇴마의식이 이틀간 계속되며 고통 속에서
향기 씨가 죽어가는 동안 그 옆에 무속인 서 씨를 돕던
두 사람의 정체가 드러났다.
바로 이 퇴마의식을 의뢰한 향기 씨의 부모였다.



[귀신이 행한 장난인가, 맹신이 빚은 비극인가]



‘그 방에서 되게 오래 있었고

죽었네 아직 안 죽었네 아직 살아있네 소리를 듣긴 들었었어요

(죽음을) 인정 못 하는 느낌이라 그래야 되나’

-향기 씨 담당 의사



향기 씨가 사망하자, 무속인 서 씨는 이 모든 게 돈을 아끼려 한
부모의 잘못이라 주장했다. 게다가 자신은 결백하다며,
다음부터는 퇴마의식을 할 때 동영상을 찍어 모든 증거를 남겨두겠다고
말하는 무속인 서 씨. 하지만 향기 씨 가족들은 단지 서 씨만 믿고
그가 시키는 대로만 했을 뿐이라며 억울함을 토로하는데...
이들에겐 어떤 사연이 숨겨져 있는 걸까?



이번 주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향기 씨의 참혹한 죽음과
무속인 서 씨를 둘러싼 진실을 추적해본다.

연예오락 차트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