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내가 고백을 하면 15세 이상 관람가

PLAYY 영화 무제한 30일 - 1000여편
담기 예고편
조회수 21,136 2012.12.06한국15세이상관람가드라마100분
흥행에 목마른 영화 제작자 인성(김태우)은 일상의 피로를 잊기 위해 주말마다 서울을 떠나 강릉을 찾고, 같은 시각, 강릉에서 간호사로 일하는 유정(예지원)은 서울의 문화생활을 즐기기 위해 강릉을 떠난다. 낯선 곳의 잠자리가 항상 문제였던 그들은 어느 날 강릉의 한 카페에서 우연히 만나게 되고, 카페 주인으로부터 서로의 집을 바꿔 지내보라는 제안을 받으며 서로의 일상으로 차츰 스며들기 시작하는데…
영화제 소개글. 피곤한 서울 생활을 피해 주말마다 강릉을 찾는 영화 제작자 겸 감독과, 문화생활을 위해 주말마다 서울로 향하는 가정방문간호사를 두 축 삼아 전개되는 유쾌한 관계의 드라마다. 영화는 두 사람이 언제 어떻게 만나 가까워지는지, 그 과정을 여유 있는 시선으로 좆는다. 그 과정을 지켜보는 맛이 꽤 삼삼하다. 예지원, 김태우 두 배우의 연기 호흡도 좋다. 음악 연출도 안성맞춤이다. 한결 더 감성적·낭만적·긍정적이긴 해도, 소소한 일상 묘사, 에피소드 중심의 느슨한 극 구조 등 여로 모로 영화는 홍상수 감독의 영화들을 연상시킨다. 두 주연 배우도 홍상수 영화의 단골들이다. 연기 연출 풍도 흡사하다. 인물을 의식적으로 연기시킨다기보다는 그 인물을 살게 하는 듯한, 자연스러운 느낌을 일게 한다. 이래저래 일정한 거리를 유지한 채, 편한 마음으로 영화를 즐길 수 있다. 영화의 자기반영성에서도 두 감독은 닮았다. 영화 속 감독은 다름 아닌 조성규 감독의 분신이다. 영화 속 <맛있는 인생>은 감독의 장편 데뷔작이며, 여자가 찾는 영화관은 조성규 감독이 운영하는 스폰지하우스 광화문이다. 영화를 관류하는 일련의 ‘홍상수 성’은 약일까 독일까? 판단은 관객의 몫이다.

연관 테마

상콤달달 로맨스 영화

화이트데이 로맨틱 페스티벌

전체보기
천원영화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