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에피소드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그것이 알고 싶다 1199회 - 사기의 재구성, 얼굴 없는 그놈을 잡아라 전체 관람가

SBS 30일 이용권
담기
조회수 368 2020.01.19SBS1199회62분
#사기의 재구성
- 얼굴 없는 ‘그놈’을 잡아라

#조희팔도 울고 갈 신종 사기 설계자 ‘그놈’
대한민국 국민의 세 명 중 한 명이 이용한다는 인터넷 중고거래 사이트.
휴대전화를 주문했더니 벽돌이 배달됐다는 사기꾼 얘기가
심심치 않게 들리는 이 사이트에 6년 넘게 잡히지 않고 있는 얼굴 없는 사기꾼이 있다!
‘그놈’이라 불리는 이 자는 온라인 거래라는 특수 상황을 이용한
사기 수법으로 얼굴 한 번 드러낸 적 없이 수 천 억 원의 부를 이뤘을 것으로 추정된다는데...

“이 (사기)팀을 제가 알고 있거든요.
자산이 어마어마해요.
얼마 전에는 여기 건물도 샀다고 하더라고요
65억짜리인데…”
-해외 제보자의 말 中

물건을 싸게 사고 싶은 소비자의 심리를 완벽하게 간파한 사기 수법으로
6년 동안 엄청난 부를 축적해 왔다는 ‘그놈’.
수년간 사기범죄를 저지르고도 꼬리 한 번 밟히지 않은 이유는 대체 무엇일까?
#피해자를 겨냥한 조롱과 테러 - “너희 집으로 사람 많이 갈 거야”
‘그놈’의 사기는 피해자들을 속이는 것에서 그치지 않는다.
정체를 들키면 숨어버리는 일반적인 사기꾼과는 달리,
오히려 피해자에게 2차, 3차 가해를 하는 ‘그놈’.
거래할 당시 모아둔 피해자의 신상 정보를 이용해 상상 초월의 테러를 가하는데….

“문자 폭탄, 전화 폭탄, 그리고 생명의 위협까지 느꼈으니까
제가 이거 개명을 하고 이렇게 한 거잖아요.
옛날에 사용했던 이름은 이제 죽였어요.
(그놈이)추적할 수도 있으니까.”
-‘그놈’피해자 안수연(가명)의 말 中

절대로 잡히지 않을 거라는 확신으로 ‘그놈’이 행해온 갖은 조롱과 협박!
‘그놈’이 지켜보고 있을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으로 숨어 지내야만 했던 피해자들.
그들이 차마 입 밖에 꺼낼 수 없었던 이야기는, 과연 무엇이었을까?

#‘그놈’의 시그니처 - 신분증 뒤에 숨은 실체
제작진은 ‘그놈’의 사기 수법을 파헤치던 중 범죄의 시그니처를 하나 발견할 수 있었다.
피해자들이 ‘그놈’으로부터 받은 신분증에는 ‘여자 이름에 남자 증명사진’이라는
이상한 공통점이 존재했는데….

“(다시 돌아간다고 해도) 거의 100프로 당할.. 99프로는 당할 거라고 생각을 해요.
모르니까요 전혀. 사기라는 걸 인지를 안 했으니까요.”
‘그놈’ 사기 피해자의 말 中

제작진이 입수한 ‘그놈’의 시그니처 신분증만 304장.
‘그놈’은 대체 왜, 이런 시그니처를 남겼으며 피해자들이 의심하지 못했던 이유는 무엇일까?

#최초공개 - 6년간 잡히지 않은 ‘그놈’의 목소리
제작진은 ‘그놈’과 접촉하기 위해 오랜 시간 ‘그놈’을 추적해온
사기나라 스탭들과 실험을 진행했다.
실험이 시작되고 중고거래 사이트에 접속하자 어렵지 않게
‘그놈’으로 추정되는 사기 글을 찾을 수 있었다. 그리고 몇 번의 시도 끝에 성공한 통화연결!

“사장님, 근데 뭐 이게 중고가 아니고요. 완전 새 것이고요.
혹시나 받으셨는데 문제가 있거나 그러면 돌려보내셔도 되거든요.
제가 뭐 이상한 사람이 아니라, 선생님 걱정 안 하셔도 돼요.
저 네이버 검색해도 나오거든요, (매장) 대표라서.”
-‘그놈’과의 통화 中-

찾는 사람이 많으니 빨리 거래를 하자며 재촉하는 것도,
먼저 ‘신분증과 사업자등록증’을 보내주겠다고 하는 것도
영락없는 ‘그놈’의 행태. 지금도 당신의 돈을 노리고 있을지 모르는
‘그놈’ 목소리를 이번 주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최초로 공개한다.

이번 주 토요일(18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6년 동안 잡히지 않는
중고거래 사이트의 얼굴 없는 범죄자 ‘그놈’을 추적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