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에피소드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그것이 알고 싶다 1221회 - 나는 부모님을 죽이지 않았습니다, 양구 전당포 노부부 살인사건 전체 관람가

SBS 30일 이용권
담기
조회수 101 2020.07.05SBS1221회59분
“나는 부모님을 죽이지 않았습니다”
-양구 전당포 노부부 살인사건-

# 어느 노부부의 죽음, 양구 전당포 살인사건

소문은 벽에 돈을 붙이고 산다
옷에 단추 같은 게 전부 다 금이야, 금 금
- 마을 이웃 인터뷰 中 -

2005년 8월 강원도 양구의 작은 마을에서 두 구의 시신이 발견됐다.
마을에서 가장 부유하다고 소문난 70대 노부부였다.
날카로운 흉기에 수차례 찔리고 한쪽 눈이 함몰된 참혹한 모습.
그들이 운영하던 전당포에서는 현금 천만 원과 담보물 일부가 사라졌다.
금품을 노린 단순 강도사건일까? 노부부의 전당포는 창살과 셔터, 경보기 등으로
경계가 삼엄했다. 이웃에 따르면 의심이 많았던 남편은 밤 7시가 되면
친한 지인의 방문조차 허용하지 않았다고 한다.
그날 밤 밀실에 찾아온 침입자는 누구였을까?

# 설계된 범죄인가, 우연의 일치인가
당시 수사 결과 외부 침입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
그날따라 가로등이 꺼졌고 그날따라 경보기가 울리지 않았다.
목격자 없는 살인사건. 결국 뚜렷한 단서를 찾지 못해 사건은 15년째 미궁에 빠지게 되었다.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주변 증언을 토대로 지금은
철거된 사건 현장을 재현해 보기로 했다.
현장을 본 전문가는 보안에 철두철미했던 전당포에 자연스레 드나든 점,
현금 보관 위치를 정확하게 알던 점을 짚어 면식범의 소행에 무게를 뒀다.
더불어 유의미한 단서 또한 포착해 냈는데.
과연 전문가가 분석한 새로운 사건의 정황은 무엇일까?

동네를 탐문하던 제작진도 노부부와 가까웠으며 수상한 정황이 많았던
한 인물에 대한 소문을 들을 수 있었다.
실제로 수사 초기 가장 유력한 용의자로 의심받았다고 전해지는 단 한 사람이 있었던 것.
그는 바로 노부부의 아들. 잡힐 듯 말 듯한 범인의 윤곽.
밀실 속 사라진 범인. 잔혹한 범죄의 용의자는 정말 유가족인 아들인 것일까?

# 범인은 인근에 동기를 가진 사람들 안에 있다

그 범인 얼굴 좀 봤으면 좋겠어요
진짜 보고 싶어. 누군지, 왜 그렇게 잔인하게 죽였는지
- 노부부 아들 인터뷰 中 -

노부부의 죽음 이후 중국으로 떠났다는 아들.
제작진은 수소문 끝에 아들을 만날 수 있었다.
그는 자신 또한 피해자라며 용의자라는 낙인에 대한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리고 제3의 인물에 대해 조심스레 언급했는데.
사건 당시 만났던 동거녀가 자신을 모함하고 있다는 것.
사건 후 경찰 조사를 거부했다고 알려진 동거녀,
전당포의 장부 정리를 맡았다던 그녀는 그곳에 자유롭게 드나들던
사람 중 유일하게 가족이 아닌 인물. 그녀는 어떤 의도를 갖고 있는 것일까?

# 하나의 사건, 두 개의 기억

설마 생각도 안 하는 거지, 부모를 죽였으리라곤 생각을 못 하지
- 동거녀 -

어렵게 제작진의 만남 요청에 응한 아들의 동거녀.
그녀는 여전히 아들을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하고 있었다.
노부부의 죽음 다음날 겪었던 일이 아들을
결정적으로 의심하게 된 계기가 되었다고 한다.
상반된 진술로 서로를 용의자로 가리키는 두 사람.
한 번도 꺼내지 않았던 기억을 15년 만에 진술하며
시작된 두 사람의 밀실에 갇힌 진실게임.
그날 밤, 그 시간 전당포에선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이번 주 토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장기 미제로 남아있는 양구 전당포 살인사건을 재조명한다.
그리고 유의미한 제보들을 통해 그날 밤 기억의 진실공방을 추적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