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에피소드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데뷔 35주년 주현미 "노래할 수 있어 행운이죠" 전체 관람가

바로보기
무료
다운로드
없음
전편 다운로드 이용권 구매
조회수 27 2020.06.12
데뷔 35주년 주현미 "노래할 수 있어 행운이죠"

[앵커]

트로트 열풍의 중심에 서 있는 가수 주현미가 올해로 데뷔 35주년을 맞았습니다.

수십년 간 전통 가요를 지켜온 만큼, 애정과 자부심도 남다른데요.

최지숙 기자가 만났습니다.

[기자]

합주 연습이 한창인 서울 영등포구의 한 연습실.

편안한 캐주얼 차림이지만 '트로트의 여왕'이라는 수식어답게, 예열도 없이 본 공연 같은 열창이 이어집니다.

'비 내리는 영동교'와 '신사동 그 사람', '짝사랑' 등 수많은 히트곡으로 사랑받아 온 주현미는 올해 데뷔 35주년을 맞았습니다.

그는 최근, 1991년 발표한 히트곡 '추억으로 가는 당신'과 동명의 에세이집을 냈습니다.

한국 트로트사의 명곡들에 얽힌 추억과 사연, 자신의 음악 인생을 담았습니다.

<주현미 / 가수> "선배들이 남겨놓은 노래들은 이야기들도 있고 깊이도 있고 흐름이 있단 말이에요. 잊혀지지 않게 쭉 기록으로 남기려고 하면서 영상하고 노래 이야기하고 같이 작업을 하게 된 거죠."

<현장음(주현미TV)> "희미한 불빛 사이로 마주치는 그 눈길 피할 수 없어."

유튜브 채널인 '주현미TV'에서 잊혀져 가는 전통 가요들을 한 곡씩 부르며 이에 담긴 이야기를 정리했는데, 팬들의 호응 속에 어느새 책을 낼 만큼 방대한 자료가 쌓였습니다.

트로트 가수를 꿈 꾸는 후배들을 향해서도 단순한 유행을 좇기보다, 우선 전통 가요를 제대로 이해해줬으면 하는 바람을 전했습니다.

주현미는 조만간 신곡 발매를 앞두고 있습니다.

당초 지난 2월부터 전국 투어 콘서트를 계획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연기를 거듭하면서, 팬들과의 만남에 대한 간절함은 더 커졌습니다.

<주현미 / 가수> "다시 공연이 재개가 된다면 정말 행복할 것 같아요. 어쩌면 이 기간이 그런 마음가짐을 갖게 해주는 고마운 기간이 될 수도 있겠죠."

트로트 침체기부터 최근의 트로트 열풍까지, 격변하는 시대 속에 전통 가요를 지켜온 주현미는 '노래를 계속할 수 있어 행운'이라고 말합니다.

<주현미 / 가수> "열심히 했구나, 앞으로 갈 길도 많구나 그런 생각이에요. 정말 이렇게 계속 노래를 부를 수 있어서 행운이다…"

연합뉴스TV 최지숙입니다. (js173@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연관 테마

연합뉴스 뉴스 카테고리

바르고 정확한 연합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