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에피소드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프로축구] 경험이냐 패기냐…최용수vs김남일 지략 대결 전체 관람가

바로보기
무료
다운로드
없음
전편 다운로드 이용권 구매
조회수 22 2020.05.29
[프로축구] 경험이냐 패기냐…최용수vs김남일 지략 대결

[앵커]

FC서울 최용수 감독과 성남FC 김남일 감독이 이번 주말 K리그에서 지략 대결을 벌입니다.

2002년 한일월드컵의 영웅이자 중국 장쑤 쑤닝에서 감독과 코치로 호흡을 맞췄던 인연이 있어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김종력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12월 성남FC 지휘봉을 잡은 김남일 감독은 꼭 이기고 싶은 팀으로 FC서울을 꼽았습니다.

<김남일 감독 / 성남FC> "특히 저는 가장 기대가 되는 팀이 FC서울입니다. 이기고 싶은 팀 중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감독으로 맞이하는 4번째 경기에서 김남일 감독은 고대하던 서울을 만납니다.

서울이 최근 2연승의 상승세를 타고 있지만 성남도 개막 후 3경기에서 무패를 기록 중인 만큼 자신감을 보이고 있습니다.

<김남일 감독 / 성남FC> "쉽지 않은 경기가 될 거 같습니다. 우리도 준비를 잘해서 2연승의 흐름을 한번 기세를 꺾을 수 있는 승리를 가져와서…"

K리그를 대표하는 지도자로 자리잡은 최용수 감독은 김남일 감독의 도발에도 여유있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최용수 감독 / FC서울> "물론 승패를 가려야 하는 중요한 경기지만 그보다 더 중요한 좋은 우정을 선후배 간 나누고 싶고. 참 묘한 기분이 드는 경기입니다."

김남일 감독과 최용수 감독의 지략 대결은 일요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집니다.

2부리그인 K리그2에서도 스타 감독의 맞대결이 예고돼 있습니다.

경남의 설기현 감독과 대전의 황선홍 감독이 토요일 오후 창원에서 격돌합니다.

득점 공동 선두에 올라있는 대전 안드레는 최근 3경기에서 7골을 내준 경남 수비를 상대로 5경기 연속골에 도전합니다.

연합뉴스TV 김종력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연관 테마

연합뉴스 뉴스 카테고리

바르고 정확한 연합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