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1069회 12세 이상 관람가

SBS 30일 이용권
담기
조회수 342 2020.02.06SBS1069회55분
버블 아쿠아맨 [경기도 성남시]
수중 ‘잡기’의 달인이 나타났다?!

눈이 휘둥그레지는 ‘잡기의 신’이 있다는 제보. 그 실력을 보려면 다름
아닌 수영장에 가야 한다는데~ 물속에 들어가더니 잠시 후, 물 위로
동그란 모양의 공기 방울이 올라온다?! 바로 ‘버블링’이라는, 도넛
모양의 공기 방울을 내뿜는 묘기를 선보인 것! 각양각색 수중 묘기의
달인 김석훈(37) 씨가 오늘의 주인공이다.

수압이 높을수록 폐의 압박이 높아 공기를 내뿜기 힘들지만, 주인공은
무려 5미터 수심에서 깨지지 않는 방울을 11개나 만들 수 있다고! 뿐만
아니라 두 개의 방울을 합치거나, 방울 안을 직접 통과하기도 하며
그야말로 방울을 가지고 노는데~ 웬만한 전문가들도 하기 힘들다는
버블링 기술! 주인공 또한 무호흡으로 물속 깊이 들어갔다 나오는
프리다이빙 강사로 일하고 있지만, 그와는 전혀 상관없이 스스로
독학한 기술이란다.

이 묘기들은 아이들 상대로 수영을 가르치던 시절 재밌게 배울 방법을
고민하다 시작했다는데, 오히려 자신이 푹~ 빠져서 하루 11시간을
물속에서 보내기도 했다고. 그렇게 4년여를 보낸 결과, 지금의 멋진
기술이 완성됐단다. 하는 사람도, 보는 사람도 즐거워지는 행복한
수중 묘기를 순간포착에서 만나보자.

자작 토굴 [강원도 횡성군]
나 혼자 판다~ 100% 수작업으로 토굴 파는 남자

남편이 뭔가에 빠져도 단단히 빠져 있다는 아내의 제보를 받고
횡성으로 달려간 제작진. 남편이 있는 곳으로 안내한다며 향한 곳은~
다름 아닌, 집 뒷산에 자리한 토굴!? 토굴 파는 남자, 김재모(62세)
씨가 오늘의 주인공이다.

산 아래 요상하게 생긴 문 하나만 열면~ 주인공의 숨겨진 비밀 공간이
펼쳐지니~! 그것의 정체는 바로바로~ 광산을 실제로 본 적도, 관련된
일을 해본 적도 없는 주인공이 오로지 망치와 정을 가지고 직접 판
토굴! 5개월간 돌을 깎고, 흙을 파내 지금의 10m 토굴을 완성했다는데.

토굴이라고 다 같은 토굴일쏘냐~ 주인공이 만든 토굴은 무려 방이
3개!? 따뜻한 전기장판 위에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1호 방과 추운
겨울에도 일정한 온도를 유지하기 때문에 농산물이나 발효식품을
저장하기에 안성맞춤인 2호 방! 이뿐만 아니라, 주인공만의
특별무대가 펼쳐지는 3호 방까지! 한번 빠지면 헤어나올 수 없다는
주인공만 토굴... 대체 어떻게 파게 된 걸까?

작년 여름, 퇴직 후 귀촌한 부부. 지인으로부터 토굴을 파보라는
권유를 받고 처음에는 한 귀로 듣고 한 귀로 흘렸다는데... 몇 개월 후,
더위를 많이 타는 아내를 보며 불현듯 떠오른 것이 바로 토굴! 오로지
아내를 위해 토굴에 관한 정보를 섭렵하고, 무작정 파기 시작하길
5개월. 남편의 열정에 이제는 아내도 두 손 두 발을 다 들었다고.

그렇다면, 주인공이 판 토굴은 과연 안전할까? 현장을 방문한
전문가를 통해 토굴의 상태를 확인해보기로 하는데... 아내를 위한
주인공의 토굴 작업은 계속될 수 있을지, 순간포착에서 확인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