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SBS 스페셜 576회 - 어디에나 있었고 어디에도 없었던 요한·씨돌·용현 - 다 하지 못한 말 2부 전체 관람가

SBS 30일 이용권
담기
조회수 233 2019.12.30SBS576회59분
어디에나 있었고 어디에도 없었던 요한·씨돌·용현
- 다 하지 못한 말 <2부작> 2부

# 파라과이에서 겪은 비극
남미 파라과이는 대한민국의 정 반대편에 있지만 비슷한 아픈 역사가
있다. 무려 35년 동안 군부독재를 유지했던 ‘스트로에스네르’ 정권.
그 당시 파라과이에서는 독재에 반대하는 사람들을 매우 잔인한
방법으로 탄압했다. 원주민의 땅을 빼앗고, 저항하는 사람들과
수녀들마저 무차별적으로 죽였던 것이다.
용현은 지난 33년 동안 묻어두었던 진실을 털어놓았다. 독재정권에
저항하던 수녀가 죽임을 당했고, 방치된 시신을 수습했다는 용현.

한국을 넘어, 세계사의 아픔과도 함께 했던 용현의 비밀이 밝혀진다.


# 제주도에서 겪은 고통
1982년 발행된 낡은 신문에서 한 사람의 기록을 발견했다.
서울을 떠나, 제주도에 살게 된 스물아홉 살 청년 용현이 쓴 글이다.
제주도의 한 마을에서 37년 전 청년 용현을 기억하는 사람들을 만났다.
그들의 기억 속에 용현은 ‘사랑과 믿음의 집’이라는 시설을 운영하며,
장애인들을 돕는 생활을 했다고 한다. 하지만 어느 날, 갑자기
제주도에서 사라진 청년 용현.

그는 왜 사라졌을까? 아니, 왜 사라져야만 했던 것일까?

# 대한민국의 현대사, 그리고 ‘요한. 씨돌. 용현’
1968년 김신조 무장간첩 청와대 습격 사건, 1969년 전국 고등학생
교과과정에 포함된 교련 과목, 그에 대한 반발로 인한 교련 반대
시위, 1970년대 섬유회사의 열악한 노동 실태, 1982년 제주도
간첩 조작, 1987년 故 박종철 故 이한열 故 정연관 열사 등 청년들의
죽음과 6월 항쟁, 1995년 삼풍백화점 붕괴 참사 현장...

대한민국 현대사 그 어디에나 있었고, 어디에도 없었던 사람, 용현.
그는 어디에서, 누군가에,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이 생기면 항상 자기
일처럼 나섰고, 격동의 현대사를 통과해왔다.

무한경쟁의 현대사회 속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우리가 잊고 있던
진정한 삶의 의미는 무엇일까? 2019년의 끝자락, ‘요한, 씨돌, 용현’으로
살아온 한 남자의 이야기를 통해 ‘어떻게 살 것인가’에 대한 화두를
함께 고민해본다.
<요한, 씨돌, 용현 - 다 하지 못한 말>이 2부작 다큐멘터리 방송을 통해
모두 공개됩니다. 배우 ‘류수영’의 내레이션과 함께 12월 29일 일요일 밤
11시 5분에 방송됩니다.

방송일시: 2019년 12월 29일(일) 밤 11시 5분
연출: 이큰별 / 글·구성: 이승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