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SBS 스페셜 575회 - 어디에나 있었고 어디에도 없었던 요한·씨돌·용현 - 다 하지 못한 말 1부 전체 관람가

SBS 30일 이용권
담기
조회수 195 2019.12.23SBS575회52분
어디에나 있었고 어디에도 없었던 요한·씨돌·용현
- 다 하지 못한 말 <2부작> 1부

# 2019년 가장 특별한 감동
요한, 씨돌, 용현을 기억하시나요?

어디에나 있었던 사람이 있다.
1987년, 故 박종철, 故 이한열, 故 정연관 등 공권력에 의해 사망한
청년들의 가족들에게 방패이자 지팡이가 되어주었던 사람, 요한.
그는 1995년, 삼풍백화점 붕괴 참사 현장에서 생존자를 구조하기도 했다.
그리고 2012년, 괴짜 같은 행동으로 세상을 발칵 뒤집어 놓은
강원도 정선군 봉화치 마을의 자연인, 씨돌.

하지만 그는 어디에도 없었다.
故 정연관 상병이 야당 후보에게 투표했다 폭행당해 숨졌다는 진실을 밝힌 뒤,
요한은 홀연히 사라졌다.
봉화치 마을의 자연인이었던 씨돌 역시 아무런 말없이 갑작스럽게 마을을 떠났다.

세례명 ‘요한’이자, 자연인 ‘씨돌’이었던 그의 진짜 이름은 ‘김용현’.
2019년, 그를 다시 만난 곳은 다름 아닌 병원.
용현은 뇌출혈 후유증으로 오른쪽 몸이 마비된 상태였다.
그는 간신히 움직일 수 있는 왼손으로 한결같이 남을 위해 살았던
자신의 삶에 대해 ‘인간으로서 당연한 일’이라고 대답했다.

지난 6월 용현의 이야기가 방송된 후, 현재 그는 어떤 삶을 살고 있을까?

# ‘인간으로서 당연한 일’이 가능했던 이유

“김용현 친구는, 친구들하고 이야기를 나눌 때,
자기주장을 내세우지 않고 항상 들어주는 역할이었어요.“
- 용현의 고등학교 3학년 친구 황진희

48년 전 용현에 대해 특별한 기억이 있다는 한 사람을 만났다.
1971년 고등학교 3학년 당시, 용현과 단짝으로 지냈다는 황진희 씨는
오랜 시간이 지났지만 어디서 무얼 하는지 궁금할 때가 있다고 했다.
졸업 후 한 번도 연락이 닿지 않아 분명 신부님이 되어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며,
오래전 용현의 집을 방문했던 그 날을 떠올린다.

“못난 엄마 만나서 아들이 더 잘되지 못했다는 그런 아픈 마음이 항상 있어요.“
- 용현의 어머니 최해연

용현을 길러준 어머니를 만났다.
결혼하지 않은 상태에서 용현의 어머니가 되어야 했던 최해연 여사.
그녀는 고민과 걱정도 많았다고 한다.
하지만 최해연 여사를 어머니로 남을 수 있게 조언해주었던 분은 바로 김수환 추기경이었다.

지난여름부터 이어진, 최해연 어머니와의 만남을 통해 용현이
‘인간으로서 당연한 일’을 실천할 수 있었던 진정한 이유에 대해 한 발짝 다가가 본다.

# 지구 반대편에서 찾은 비밀 (feat. 네 번째 이름)
이국적인 풍경, 광활한 대자연이 담긴 사진 속에서 33세의 청년, 용현을 발견했다.
사진이 촬영된 곳은 남미 이과수 폭포.
그는 어떻게 머나먼 타국에까지 자신의 흔적을 남기게 된 것일까.
남미 현지의 취재를 통해 용현의 네 번째 이름과
지구 반대편에서 실현했던 놀라운 행동을 따라가 본다.

이과수 폭포 사진을 들고 다시 만난 용현은 지난 33년 동안 깊이 숨겨두었던
가슴 아픈 기억을 꺼내는데...

<요한, 씨돌, 용현> 우리 시대 그 어디에나 있었던 한 사람,
용현의 다 하지 못한 말이 2부작의 다큐멘터리 방송을 통해 모두 공개됩니다.
배우 ‘류수영’의 내레이션과 함께 12월 22일, 29일 일요일 밤 11시 5분에 방송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