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홍콩서 美외교관 추방할수도"…美中 힘겨루기 본격화 전체 관람가

바로보기
무료
다운로드
없음
전편 다운로드 이용권 구매
조회수 1,316 2019.12.03
"홍콩서 美외교관 추방할수도"…美中 힘겨루기 본격화

[앵커]

홍콩 문제를 둘러싼 미·중 간 힘겨루기가 본격화하는 양상입니다.

미국이 홍콩 인권법 제정을 강행하자 중국 측에선 미국 항공모함 입항 거부에 이어 홍콩 주재 미 외교관 추방설이 나오고 있습니다.

양국 갈등은 신장자치구 문제로 비화할 가능성까지 제기됩니다.

성승환 기자입니다.

[기자]

중국이 미국의 홍콩 인권 민주주의법, 홍콩 인권법 제정에 대해 처음 보복 조치를 내놨습니다.

미국의 항공모함의 홍콩 입항을 당분간 허용하지 않고 미국의 5개 인권관련 NGO도 제재하겠다는 겁니다.

<화춘잉 / 중국 외교부 대변인> "중국은 미국에 잘못된 것을 바로 잡고 홍콩 및 다른 중국 내정 문제 개입과 관련한 언행을 중단할 것을 촉구합니다."

항모 입항 불허는 홍콩 문제 개입을 좌시하지 않겠다는 단호한 메시지를 던지면서 다른 항구를 찾아야 하는 미국에 다소 경제적 부담을 안겨주기 위한 조치로 해석됩니다.

미국 NGO에 대한 제재에는 홍콩 시위대의 배후에 미국이 있고 이들 NGO가 폭력 시위를 선동했다는 중국 정부의 인식이 깔려 있습니다.

중국 언론은 이 가운데 미국 국가민주기금회, NED는 미국 CIA와 비밀리에 연관돼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나아가 전문가의 말을 인용해 "이들 NGO와 관련 있는 홍콩·마카오 주재 미국 외교관들이 추방될 수도 있다"고 전했습니다.

중국이 추가 보복까지 위협하고 있지만, 미국은 아직 꿈쩍도 하지 않고 있습니다.

오히려 중국의 또 다른 아픈 부분인 신장위구르자치구의 인권 문제를 지속적으로 건드리고 있습니다.

미국 의회는 관련 법안 통과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 미국 국무장관> "중국 정부가 자의적으로 구금한 사람들을 즉각 석방하고 신장자치구에서 자국민을 공포에 떨게 하는 혹독한 정책을 끝낼 것을 촉구합니다."

법안 통과 시 중국이 법안 주도 정치인에 대한 제재에 나설 수 있다는 보도가 나옴에 따라 미·중 간 갈등은 확전될 가능성이 커진 상황입니다.

연합뉴스TV 성승환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연관 테마

연합뉴스 뉴스 카테고리

바르고 정확한 연합뉴스

전체보기
http://img.gomtv.com/images/neo_gomtv/images/brand_gzr/6013_web_2.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