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에피소드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美, EU에 '화웨이 견제' 압박…삼성엔 "공정한 경쟁자" 전체 관람가

바로보기
무료
다운로드
없음
전편 다운로드 이용권 구매
조회수 149 2019.12.03
美, EU에 '화웨이 견제' 압박…삼성엔 "공정한 경쟁자"
[뉴스리뷰]

[앵커]

미국이 유럽 동맹국들을 대상으로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에 대한 협력 중단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국제적으로 '반(反) 화웨이' 전선을 넓히려는 의도로 보입니다.

눈길을 끄는 건 화웨이를 때리면서 한국기업 '삼성'을 한껏 띄웠다는 겁니다.

남현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중국과 미국의 무역전쟁이 시작되면서, 그 첫 번째 표적이 된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유럽 국가들에 화웨이에 대한 사실상 제재 동참을 거듭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에 기고한 글에서 "유럽 국가들이 그들의 중요한 인프라에 대한 통제권을 화웨이 등 중국의 '기술 거인'들에 넘겨주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그러면서 스파이 행위, 지적 재산권 탈취 등 화웨이가 각국에서 연루된 문제들을 열거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의 '화웨이 때리기'는 화웨이 제품을 사용하려는 안보동맹체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 회원국에 대한 경고이자 미국이 중국을 나토 안보에 위협으로 간주하고 있다는 방증으로 풀이됩니다.

미국은 이번 주 나토 정상회의 기간 회원국에 방위비 지출 확대와 함께 화웨이 문제를 전면에 내세울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더 나가 글로벌 '반(反) 화웨이' 공동전선 구축의 일환으로 보입니다.

미국은 최근 브라질을 비롯한 우방에 화웨이 진출을 허용하면 양국 간 국방 협력을 훼손할 수 있다며 압박을 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폼페이오 장관은 화웨이와 대비되는 '공정 기업'의 예로 삼성을 우선 꼽았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이 삼성을 추켜세운 건 트럼프 대통령이 앞서 자국 기업인 애플을 '지원사격'하며 삼성에 대해선 '견제성' 언급을 해 온 것과 대비되는 모습입니다.

연합뉴스TV 남현호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연관 테마

연합뉴스 뉴스 카테고리

바르고 정확한 연합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