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렌터카 바가지 수리비 막는다…LED 마스크엔 안전기준 전체 관람가

바로보기
무료
다운로드
없음
전편 다운로드 이용권 구매
조회수 91 2019.12.03
렌터카 바가지 수리비 막는다…LED 마스크엔 안전기준
[뉴스리뷰]

[앵커]

렌터카 빌린 뒤, 사고도, 충격도 없었는데 흠집 났다는 일방적 주장에 수십만원씩 뒤집어 쓴 분들 적지 않으시죠.

정부가 소비자 정책위원회를 열어 3개 과제에 대해 소관 부처에 개선을 권고했는데요.

렌터카는 어디에 어떻게 수리비가 들었는지 고객에 알리도록 했습니다.

김지수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의 한 렌터카 업체입니다.

차량 사고 뒤 고객이 수리내역을 알 수 있는지 묻자 확인해 줄 의무가 없다는 답만 돌아옵니다.

<렌터카 업체 직원> "요구하시는 분들도 많이 없고 (수리 내역을) 요구를 한다 해서 드릴 의무도 없고…"

그간 렌터카 업체가 내역도 없이 수리비를 과다 청구하거나 조그만 사고에도 멋대로 정한 면책금을 요구해 분쟁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최근 3년간 접수된 렌터카 소비자 피해의 35%가 수리비 과다 청구와 획일적 면책금 청구일 정도입니다.

하지만 앞으로는 고객에게 수리비를 청구하려면 사고 경중에 따라 금액을 달리 정하고, 수리 내역도 제공해야 합니다.

망막 손상 등의 피해가 늘어 올해만 40건 가까이 피해 신고가 접수된 LED 마스크엔 뒤늦게나마 안전기준이 도입됩니다.

< A 씨 / LED 마스크 사용자 > "한 달 정도 지나면서부터 눈이 시리고 아프고, (시야가) 굴곡져 보이기 시작해서…업체에 문의해봤지만 자기네 잘못이 아니라고만…"

정부는 인체 위해성 분석과 평가를 거쳐 기준을 만들 계획입니다.

또, 수술 중 수술 방법을 바꾸는 등 긴박한 상황에 대비해 법정대리인 없는 성인은 사전에 대리인을 지정할 수 있게 의료법 개정도 추진됩니다.

한편, 지난달 공정위가 제안한 항공권 복합결제, 즉 현금과 마일리지를 섞어 항공권을 살 수 있는 제도는 이르면 내년 하반기 일부 항공사에서 도입될 예정입니다.

연합뉴스TV 김지수입니다. (goodman@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연관 테마

연합뉴스 뉴스 카테고리

바르고 정확한 연합뉴스

전체보기
http://img.gomtv.com/images/neo_gomtv/images/brand_gzr/6013_web_2.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