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아삭아삭 일품 식감…우리 농산물로 담근 '실속 김장' 전체 관람가

바로보기
무료
다운로드
없음
전편 다운로드 이용권 구매
조회수 53 2019.11.16
아삭아삭 일품 식감…우리 농산물로 담근 '실속 김장'
[생생 네트워크]

[앵커]

찬 바람이 불어올 때면 따듯한 밥 한술에 갓 담근 김장김치 한쪽 생각나시죠.

전북 임실에서는 이맘때쯤 김장이 한창입니다.

우리 농산물로 김치를 담그는 현장에 임채두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숨이 죽은 푸르스름한 절임 배추에 새빨간 양념을 덧칠합니다.

배춧속마다 양념을 골고루 버무리면 어느새 맛깔나는 김장김치가 완성됩니다.

주부들은 능숙한 솜씨를 자랑하며 빈 통에 정갈하게 김치를 채웁니다.

허리가 아프기도 하지만 가족과 오붓하게 김치를 담그는 일은 그저 즐겁습니다.

<김권빈 / 군산시> "그전에 김장철에는 항상 매체를 통해서 저희가 구입해서 사 먹었었는데 임실 김치페스티벌을 참가해서 아내와 같이 김치를 담그니깐 좋았습니다."

시장할 즈음 돼지고기 수육을 갓 담은 김장김치에 싸 먹으면 꿀맛이 따로 없습니다.

임실 김장축제 행사장에 놓인 절임 배추와 고춧가루 등 김장 재료는 모두 국내산입니다.

배추부터 양념까지, 우리 농산물로 갓 담근 김장김치는 먹음직스럽고 식감이 아삭합니다.

축제 참가자들은 참가비 15만원으로 김치 30㎏을 담글 수 있습니다.

잦은 태풍으로 배춧값이 폭등한 요즘의 평균 김장비용보다 저렴합니다.

사전 신청자는 현재 4천명이 넘습니다.

<한경문 / 임실군 농식품산업팀장> "이곳 행사장에서는 시중보다 30% 저렴하게 김장을 담아갈수 있습니다. 김장에 쓰이는 재료는 고추, 절인 배추, 양파, 생강, 파 등은 청정 임실에서 재배하는 농수산물입니다."

올해로 네 번째를 맞은 임실 김장축제는 17일까지 이어집니다.

연합뉴스 임채두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연관 테마

연합뉴스 뉴스 카테고리

바르고 정확한 연합뉴스

전체보기